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040 0372020080761972040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99961000 1596806613000 popular

[단독]"비하 의도NO"‥샘오취리, 관짝소년단 저격 사과→밈 주인공도 졸업 축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샘오취리/사진=민선유 기자



샘오취리가 의정부고 학생들의 흑인분장 패러디 졸업사진을 저격한 것에 대해 사과했으며, 밈의 주인공 벤자민 아이두도 학생들의 졸업을 축하하며 논란을 종결시켰다.

지난 6일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흑인 분장을 하고 졸업사진을 찍은 학생들의 사진과 함께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이 담겨 있다.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은 매년 화제된 인물을 패러디해 졸업사진을 찍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올해도 역시 화제가 됐던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를 밈으로 만들어 화제가 됐던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것.

또한 샘 오취리는 영문글에서 한국의 교육부분을 지적하며 "사람들은 왜 흑인 분장이 재미없고 불쾌하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할까. 한국 사람들은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 같은 무관심은 한국에서 꼭 멈추어야 한다. 계속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샘 오취리는 비연예인인 학생들의 얼굴을 공개한 점, KPOP를 해시태그로 단 점 등으로 한국 네티즌들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현재 출연 중인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하차 요구까지 불거지기도.

헤럴드경제

벤자민 아이두 인스타



논란이 커지자 샘오취리는 오늘(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라며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라고 해명했다.

또한 샘 오취리는 "Teakpop 자체가 한국 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라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관짝소년단 영상을 처음으로 만들었던 당사자 벤자민 아이두도 자신의 트위터에 "Uijeongbu High School #Korea Congratulations on your Graduation(한국의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을 축하한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학생들의 패러디가 불편하지 않았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내 해프닝으로 종결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