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5575 0032020080761965575 05 05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596781111000 1596782874000

네이버·카카오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선수 고통 심각"(종합)

글자크기

네이버 라이브톡에는 AI클린봇 적용…"악플 자동 제어 기술 개발 중"

카카오 "악플 신고·제재 강화한다"…네이트도 "내부 검토 중"

연합뉴스

포털사이트 3사(CG)
왼쪽 위 부터 시계방향으로 네이버, 네이트, 다음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국내 양대 포털사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스포츠 뉴스 댓글을 함께 폐지했다.

네이버는 7일 블로그 공지를 통해 "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일부 선수를 표적으로 명예를 훼손하고 비하하는 댓글이 꾸준히 생성됐다"면서 "모니터링과 기술을 강화했지만, 최근 악성 댓글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동영상 등 다른 영역에는 별도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예고했다.

스포츠 경기 생중계 '라이브톡'은 유지되며,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거르는 'AI클린봇 2.0'이 적용된다.

영상 크리에이터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 2.0이 도입된다. 채널 운영자는 댓글 영역을 끄거나 켤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이 아예 폐지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분석해 악성 댓글 노출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이를 고도화한 다음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 논의를 재개하겠다"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올해 2월에 연예 기사 댓글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연합뉴스

악성 댓글 (CG)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카카오도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오늘 중으로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측은 "건강한 소통과 공론을 위한 장을 마련한다는 댓글 본연의 취지와 달리, 스포츠 뉴스 댓글에서는 특정 선수나 팀, 지역을 비하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지속해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뉴스 댓글을 중단하는 동안 댓글 서비스 본연의 목적을 다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며 "2017년부터 진행한 욕설·비속어 치환 기능과 AI 기반의 악성 댓글 필터링 기술을 고도화하고, 악성댓글 이용자 신고·제재를 강화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국내 포털 사이트 가운데 처음으로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했다. 인물 관련 검색어와 실시간 이슈 검색어도 선제적으로 폐지했다.

카카오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카카오 미디어 자문위원회에서 댓글 서비스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한국언론법학회와 온라인 혐오 표현 연구도 하고 있다.

토종 포털 사이트 중 세 번째로 이용자가 많은 네이트(nate) 역시 스포츠 뉴스 댓글 중단 여부를 검토 중이다.

네이트를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 관계자는 "현재 확정되지는 않았으며, 내부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최근 여자프로배구 고(故) 고유민 선수가 악성 댓글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계에서 스포츠 뉴스 댓글도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었다.

프로배구를 관장하는 한국배구연맹(KOVO)은 이달 3일 네이버·다음·네이트 측에 공문을 보내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을 정식 요청했다.

탁구 선수 출신인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이달 4일 포털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어 달라고 국회에 요청하기도 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