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409 0782020080761951409 06 0602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7295000 1596727444000 related

벤 키, 중학생 정동원과 나란히 ‘귀염뽀짝’…작은 키 콤플렉스에 눈물도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벤이 정동원과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6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벤과 정동원이 아이유의 ‘잔소리’로 듀엣 무대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TOP6 막내 정동원과 여신6 막내 벤은 역대급 귀여운 무대로 시선을 끌었다. 특히 중학생 정동원과 올해 서른이 된 벤의 비슷한 신장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키가 147.5cm라고 밝힌 벤은 “가수를 준비하며 작은 키에 콤플렉스를 갖기도 했다”라며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엄마 앞에서 펑펑 울기도 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벤은 91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이다. 2010년 베베 미뇽 디지털 싱글 앨범으로 데뷔한 뒤 현재는 음원차트 여신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