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2690 1082020080561922690 06 0601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1905356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9254000 1596630518000 related

[단독] 박상철, 아내 측 주장에 재반박 "이미 만신창이…법원에서 판가름날 것"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박상철이 가정사 논란에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아내 측 주장에 재반박과 해명이 더해졌다.

박상철은 5일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내 이 씨와의 녹취록을 언급했다. 박상철은 "녹취록이 어떤 건지는 알겠다. 제가 소리를 지르는 코멘트도 있을 것 같다"고 일부 인정하며 "녹취 당시 매니저와 친구가 있었다. 이 씨가 1시간 정도 통화를 안 끊고 이어가더라. 지금 그 친구와 함께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이 씨가 엑스포츠뉴스에 전한 증거 중에는 박상철이 친구에게 전화를 바꾸는 녹취가 있다. 해당 녹취에서 박상철의 친구 최 씨는 목소리가 높아진 박상철을 대신해 이 씨의 전화를 바꿔 받았다. 최 씨는 "당시 제가 옆에 있었다. 이따 통화를 하자고 했는데 계속 통화를 이어가니까 화가 난 것 같다. 녹음을 한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박상철이 한 욕설에 대해 묻자 최 씨는 "상대방이 유도를 했다. 전화를 계속 끊지 않으니까 전화를 끊게 하기 위해서 한 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상철은 "저도 녹취록이 굉장히 많다. 그쪽에서 거짓말한 부분이 있는데 법으로 해결해야할 부분을 진흙탕 싸움으로 만들고 있다. 저는 오늘 법적 대응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 이 씨가 제시한 녹취록에 대해 "한 시간동안 작정하고 녹음한 걸 무슨 재주로 당할 수 있겠냐. 본인이 소송을 하려고 철저하게 준비한 것"이라며 "사채 갚으려고 시작한 모든 것들이 그게 안 되니까 소송을 시작한 거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박상철은 가지고 있다는 녹취나 증거를 공개하지 않았다. 박상철은 "이건 법적으로 해야된다고 생각한다. 저는 이미 만신창이"라며 "처음 보도했던 매체에 대해서 형사소송, 민사소송, 언론중재위원회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불륜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죽을 죄를 졌고, 누차 말씀드렸다. 남의 가정을 파괴하고, 아이들에게 못된 짓을 한 건 법적으로 명확하게 판가름이 날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또 폭행으로 인한 쌍방 고소 건으로 보도가 됐던 지점에 대해서 박상철은 틀린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상철은 "처음에는 경찰이 왔다. 조서를 썼는데 그게 취하를 안 하면 소송이 되고 고소가 되지 않냐. 부산에 있는 전직 국회의원 분이 전화를 해서 나에게 취하를 하라고 했다. 이 씨 말로는 자기 어머니 아는 분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저는 바로 취하를 했다. 그런데 이 씨는 고소를 쭉 진행했다. 이 씨는 저 때문에 소송이 벌어진 것처럼 말하는데, 그건 거짓말 아니냐. 아무 준비도 없이 저는 소송을 당한 거다. 저에게 한 마디 말도 없었다. 판결문에도 허위로 나오지 않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박상철은 "저는 무죄를 받았다. 법적으로 모든 기관 불려다니면서 휴대폰 다 제출하고 검사했다. 판결문에도 나와있지 않냐. 거짓말을 한 사람의 얘기는 기사로 다 나왔는데, 제가 무슨 말을 더 해야 할지 모르겠다. 법적으로 모든 걸 해결한 사안인데 계속 재판을 받고 있는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연예인이 아니면 이 자리까지 오지도 않는다"며 "제 아이들이 충격을 받아서 울고 불고 난리가 났다. 그런 못된 짓을 해서 저희 아이가 충격을 받아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지경이다"라고 밝혔다.

또 "저도 녹취록이 있다. 불법, 사채 해서 다 걸린 부분들은 법정에서는 다 해결됐다. 저는 오늘 명예훼손 고소 들어가지 않았냐. 그럼 이후에 결판이 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전처 A씨와 살고 있냐는 질문에 박상철은 "두집살림을 한다고 주장했던데 아니다. 혼자 오피스텔에서 살고 있다. 애초에 만날 때 불륜이었지 않냐"라며 "본인 아버지가 부산 건물주라고 거짓말 했었다. 이것도 아니라고 잡아떼겠지만 그 주위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다 안다"고 말했다.

이 씨와의 아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상철은 "한 달에 두 번, 이틀을 보게 돼있었다. 그 약속을 지키고 있지 않은 건 제가 아니라 이 씨다. 그리고 아이 전화도 본인이 다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걸 떠나서 아이가 앞으로 자랄 때 이 트라우마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가 걱정이다. 전에 보니까 너무 말랐던데, 마음이 아프다. 아이를 데리고 온갖 데를 데리고 다니는데 이게 정상적인 짓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 씨의 빚 문제에 대해서도 "그동안 제가 사채를 여러 번을 다 갚아줬다. 현금부터 해서 어마어마하다. 한 번에 몇 천만원 씩 갚아줬다. 일주일 지나면 사채가 돌아오고 했다. 제가 돈을 벌 틈이 어딨겠냐. 1억 8천보다 더 갚아줬다"고 밝혔다.

양육비에 대해서는 "변호사 사무실에서 소송 중에는 양육비를 보내지 말라고 하더라"라며 "접근금지 가처분이 내려져서 아이를 보지 못하게 했지 않냐. 합의이혼 갔을 때도 교육 받으러 안 간 사람, 파기시켰던 사람은 100% 이 씨다"라고 호소했다.

또 박상철은 "양육 분쟁에서 제가 데려와서 정상적으로 키우고 싶었다. 제발 좀 아이를 위해서 옳고 그름이 뭔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제 잘못은 충분히 인정을 한다. 하지만 저는 사기꾼인 이 씨 건에 대해서는 단 0%도 잘못이 없다. 법으로 투쟁을 해서 결과가 난 부분 아니냐. 경찰, 검찰, 법원에서 판단을 이미 받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상철은 "제가 극단적인 생각을 할까봐 고향친구들이 어제 저희 집으로 왔다. 지금 멀리 와 있는 상태다"라며 "이런 인터뷰도 제발 그만하고 싶다"고 전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