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6260 0042020071661486260 06 0601001 6.1.15-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4871000 1594875021000 related

신현준, 前매니저 논란 속 첫 심경글 "주님은 버리지 않는다"(전문)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 김 모 씨와 갈등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신현준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느 날 밤 어떤 사람이 꿈을 꾸었습니다. 주님과 함께 해변을 걷고 있는 꿈이었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주님께서는 제가 당신을 따르기로 결심하고 나면 항상 저와 함께 동행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금 보니 제 삶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는 한 쌍의 발자국밖에 없습니다"라며 "제가 주님을 가장 필요로 했던 시기에 주님께서 왜 저를 버리셨는지 모르겠습니다"라고 글을 이어갔다.

신현준은 "주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나의 소중하고 소중한 아들아, 나는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너를 버리지 않는다. 네 시련과 고난의 시절에 한 쌍의 발자국만 보이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간 때이기 때문이니라"라고 적었다.

현재 신현준은 전 매니저 김 씨와 '갑질 의혹'을 두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앞서 김 씨는 신현준이 폭언 및 비합리적인 정산 등 13년간 자신을 부당하게 대우했다고 주장했다. 신현준 측은 "거짓투성이인 김 씨는 물론 이 사람이 제공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인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고 밝히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김 씨는 경찰에 신현준의 과거 프로포폴 불법 투약 정황을 재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신현준은 "허리 치료 목적으로 투약했다"라고 반박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신현준은 15일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한 회 만에 자진 하차했다.

다음은 신현준이 올린 심경 전문이다.

어느 날 밤 어떤 사람이 꿈을 꾸었습니다

주님과 함께 해변을 걷고 있는 꿈이었습니다

하늘 저편에 자신의 인생의 장면들이

번쩍이며 비쳤습니다

한 장면씩 지나갈 때마다

그는 모래 위에 난 두 쌍의 발자국을 보았습니다

하나는 그의 것이고

다른 하나는 주님의 것이었습니다

인생의 마지막 장면이 비쳤을 때

그는 모래 위의 발자국을 돌아보았습니다

그는 자기가 걸어 온 길에 발자국이

한 쌍밖에 없는 때가 많다는 사실을 알아차렸습니다

그때가 바로

그의 인생에서는

가장 어렵고 슬픈 시기들이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것이 몹시 마음에 걸려

그는 주님께 물었습니다

주님, 주님께서는

제가 당신을 따르기로 결심하고 나면

항상 저와 함께 동행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금 보니 제 삶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는

한쌍의 발자국밖에 없습니다

제가 주님을 가장 필요로 했던 시기에

주님께서 왜 저를 버리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주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나의 소중하고 소중한 아들아,

나는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너를 버리지 않는다

네 시련과 고난의 시절에

한 쌍의 발자국만 보이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간 때이기 때문이니라"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