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3813 1112020071561463813 02 0201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61424102 false true false false 1594795955000 1594797616000

박원순 아이폰 풀리면···'성추행 의혹'도 풀릴까

글자크기

경찰, 디지털 포렌식 준비 마쳐···받는 즉시 분석

피소 인지 시점 등 정보 담겨 '스모킹 건' 될듯

아이폰 보안 강화돼 상당 시간 소요될 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발견된 휴대전화를 경찰이 디지털 포렌식 할 예정인 가운데 이 휴대폰에 담겨 있을 정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받는 즉시 분석 작업에 돌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경찰은 지난 10일 0시 1분께 박 전 시장의 시신을 찾은 숙정문 주변에서 그의 아이폰 1대를 발견했다. 이 제품은 애플이 2018년 9월 공개해 같은 해 11월 국내 출시된 아이폰XS 기종으로 알려졌다. 이 아이폰에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그가 피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와 시점 등의 정보가 있을 수 있어 이번 사건의 ‘스모킹 건’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은 사망 경위에 국한된다. 수사 정보 유출 의혹이나 성추행 고소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작업 과정에서 피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한 정황도 발견될 수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이 접수된 8일 오후 4시 30분 이전에 박 전 시장이 자신을 둘러싼 성 추문을 파악했다는 추정이 사실로 입증될 수도 있다.

다만 아이폰XS 비밀번호 해제 작업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는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의 아이폰X 휴대전화 잠금을 약 4개월 만에 풀었다. 박 전 시장의 아이폰XS는 이보다 신형이라 보안성이 한층 강화했다.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갤럭시S9의 암호를 약 두 달 만에 풀었지만, 아이폰X 암호는 약 4개월이 지난 현재도 해제하지 못한 상태다.

경찰청 관계자는 “암호 해제 작업의 난이도가 반드시 휴대전화 기종에 따라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유족과 협의해 포렌식 일정을 조속히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