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박용진 "박원순 선택 충격…무책임한 거 아니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차원의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14일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 박 시장 의혹의 후속 조치를 촉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안희정, 오거돈 사태에 이어 이번 사건에서 당이 그동안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지 않았는지,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성평등 교육 등이 형식적 수준에 그쳤던 건 아닌지 점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성 친화적인 정당, 성평등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서울시는 진상 조사와 직장 내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번 일이 매우 충격적"이라며 "정치 지도자, 사회적 역할을 하시는 분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선 충격적이고 실망스럽기도 하고 무책임한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들었다"고 했다.

그는 박 시장의 장례를 두고 추모인지, 2차 가해인지 논란이 벌어진 데 대해 "누구도 예기치 못했던 일이 갑작스럽게 벌어진 상황"이라면서 "이번 문제와 관련해선 피해자 중심주의에 서는 것이 맞다"고 했다. 이어 "고통 받았다는 피해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될 시간"이라며 "장례식 절차는 끝났지만 피해자 고통과 피해 호소가 계속되는 한 이 일이 끝난 건 아니기 때문에 우리 사회가 집단적 합의에 근거해 문제를 해결하고 답을 찾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 행정1부시장 출신 윤준병 의원(민주당)이 박 시장을 두둔하며 ‘상징조작에 의한 미투 오해 가능성’을 제기한 것과 관련 "개인적인 느낌이나 예단을 가지고 이 문제에 접근해선 안 된다"며 "공식적 기관이 이 문제에 대해 파악하고 진상을 밝히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배현진 대변인이 박 시장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 의혹을 꺼낸 데 대해선 "우리 정치에서 제일 어설프고 국민들게 진절머리 나게 하는 것이 모든 사안을 정쟁으로 바라보는 것"이라며 "제1야당이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이런 일에만 몰두하는 건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