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8145 1022020071461418145 05 0506003 6.1.15-RELEASE 102 인터풋볼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594675432000 1594675456000

[EPL POINT] 'UCL 쉽지 않네' 맨유, 포그바-브루노 흔들리자 연승도 멈췄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쉽지 않다. 3위로 올라설 기회를 잡았지만 사우샘프턴에 발목을 잡히며 여전히 5위에 머물렀다. 폴 포그바와 브루노 페르난데스도 큰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맨유는 1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에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4연승을 마감했고, 3위 진입에도 실패했다.

맨유는 이날도 이전 경기들과 동일한 라인업을 내세웠다. 공격진에 앙토니 마르시알, 마커스 래쉬포드, 메이슨 그린우드가 출전했고, 브루노 페르난데스, 폴 포그바, 네마냐 마티치가 중원에 섰다. 루크 쇼, 해리 매과이어, 빅터 린델로프, 아론 완 비사카가 포백을 형성했고, 골문은 다비드 데 헤아가 지켰다. 이에 사우샘프턴은 대니 잉스, 제임스 워드프라우스, 로메우, 암스트롱, 레드몬드 등으로 맞섰다.

그러나 전반부터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준 맨유다. 전반 9분 마르시알이 일대일 찬스를 놓치면서 선제 골에 실패한 뒤 곧바로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11분 포그바가 페널티박스 앞에서 공을 빼앗긴 게 결정적인 원인이었다.

전반전 마르시알의 맹활약으로 2-1 역전에 성공했지만 마지막 5분을 버티지 못했다. 후반 49분 사우샘프턴의 코너킥을 막지 못하며 오바페미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3위 진입에 실패했다.

공격진은 좋은 모습으 보였지만 이날 중원 자원들이 이전 경기들에 비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우샘프턴의 강력한 전방 압박에 포그바와 브루노가 어려움을 겪었고, 큰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결국 두 선수는 각각 후반 18분과 39분에 교체됐다.

경기 후 축구전문분석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포그바에게 평점 5.8점, 브루노에게 6.8점을 부여했다. 브루노는 어시스트를 기록하긴 했지만 날카로운 모습은 보이지 못했다는 평가였다. 포그바는 수비 실책이 저조한 평가로 이어졌다.

두 선수가 막히자 맨유의 연승도 끊겼다. 이전 경기까지 4경기 연속 3점 차 이상 연승을 기록한 맨유였지만 이날은 무승부에 그치며 3위 진입에 실패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