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6233 0562020071061356233 05 0506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6066000 1594346092000

손흥민 5경기째 '골 침묵'… 토트넘, 본머스와 0-0 무승부

글자크기
세계일보

9일(현지시간) 본머스 바이탤러티 스타디움에서 본머스와 토트넘 홋스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에서 손흥민이 본머스 미드필더 해리 윌슨과 볼을 다투고 있다. 본머스=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은 올 시즌 에이스 손흥민(28)이 빠진 경기에서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기 일쑤였다. 빈공에 시달리다 비기거나 패하는 모습을 반복해온 것.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2월 이후 이런 경기들이 수없이 반복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리그 중단 여파로 돌아올 수 없을 듯했던 손흥민이 복귀했지만 이런 토트넘의 모습은 여전하다. 손흥민이 선발 출장하지 않은 경기에서 여지없이 답답한 공격을 보여준 것. 이번에는 손흥민이 후반에 팀을 구하기 위해 교체출장했지만 그마저도 효과가 없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탤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20시즌 EPL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그동안 출장시간이 많았던 손흥민을 벤치에 앉히고 해리 케인(27), 에리크 라멜라(28), 스테번 베르흐베인(23)을 3각 편대로 짜 선발 멤버를 짰다. 그러나 토트넘은 전반 내내 본머스의 타이트한 수비에 마무리에 고전하며 유효슈팅을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결국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이 베르흐베인을 대신해 투입됐다.

하지만, 한번 꽉 막힌 토트넘의 공격은 이런 승부수에도 살아나지 못했다. 공 흐름이 좋지 못하자 손흥민이 정해진 위치가 아닌 그라운드를 넓게 활용하며 플레이 메이커 역할까지 했지만 팀 동료들이 받쳐주지 못했다. 여기에 플레이메이킹을 위해 최전방에서 벗어나다 보니 손흥민 또한 득점 기회가 사라졌다. 결국, 후반에도 토트넘은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하며 유효슈팅 ‘0’으로 경기를 끝마쳤다. 점유율에서 63.9%로 크게 앞섰던 경기라 더욱 아쉬웠다. 다행히 실점은 하지 않아 승점 1을 추가하는 데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결과로 토트넘은 지난 라운드 대비 한 계단 하락한 9위(승점 49)로 내려앉았다. 4경기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안정권인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와 격차가 승점 10점이나 돼 티켓 획득이 사실상 어려워진 상태다.

올 시즌 정규리그 9골 9도움을 기록중인 손흥민도 올 시즌 리그 두자릿수 골과 두자릿수 도움 도전을 다음으로 미뤄야만 하게 됐다. 특히 득점은 5경기 연속 침묵 중이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