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6158 0292020071061356158 06 0602001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5920000 1594345963000 related

'궁금한이야기Y' 조영남, 대작 사건 대법원 무죄 이후 분노하는 대중들

글자크기
OSEN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사기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가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가 된 조영남에 대한 논란은 계속이어지고 있다.

10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가수 조영남의 대작 사건의 대법원 무죄 판결 그 이후에도 계속되는 논란에 대해 파헤친다.

“옛날에 화투를 가지고 놀면 패가망신한다더니, 제가 너무 오랫동안 화투를 가지고 놀았나 봅니다” 지난 달 25일, 가수 조영남 씨는 울먹이며 법정에 호소했다. 그의 눈물이 통한 것인지 최종적으로 무죄 판결을 받아낸 조영남 씨는 이로써 ‘조영남의 대작 사건’은 죄가 없음으로 마무리 되었다. 무죄 판결만 받으면 사기꾼의 오명을 바로 벗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어쩐지 대중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이번 판결을 미술계에도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전문가들은 법에서 내려주지 못한 심판을 예술계에서 정확하게 내려줘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법원에서는 조영남 씨의 행위가 사기가 아니라고 판명한 것이지, 그 행동에 대한 윤리적인 판단은 예술계의 몫으로 공을 넘겼기 때문이다. 그가 조수를 써서 그림을 대신 그리게 하고, 심지어 이것을 예술계의‘관행’이라고 한 것이 이들을 매우 분노케 한다고 했다. 조영남 씨는 그저 현대미술이라는 이름으로 자기주장을 합리화하고 있는 것뿐이라고 한다.

OSEN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논란의 중심에 선 그를 직접 만났다. 지난 5년 동안 죽을 생각까지 들 정도로 힘들었다는 조영남 씨, 사람들이 자신을 오해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설움을 털어냈다. 본인이 사람들의 오해를 사게 된 건 바로 현대 미술의‘난해함’ 때문이라고 했다.

조영남이 주장하는 현대 미술이란 무엇이고 그가 한 행위가 현대 미술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는 것이라면, 대중들은 왜 아직도 그를 사기꾼이라 질타하는지 10일 오후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Y'가 알아본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