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0347 0202020071061350347 06 0601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61492871 false true false false 1594334044000 1594334766000 related

신현준 반박, 매니저 `갑질` 폭로에 "충격"…해명 입장 보니 [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신현준이 매니저에 대한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충격적"이라며 해명했다.

신현준은 지난 9일 전 매니저 김모 대표의 폭로로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김 대표는 친구로 인연을 맺은 뒤 신현준의 제안으로 매니저 일을 시작해 13년간 부당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대표는 1995년부터 함께 일했으며 이후 2년간은 월급 60만원, 이후엔 100만원을 받았다면서 이후엔 월급을 주는 대신 작품이나 광고 등을 가져오면 해당 수익의 10분의 1을 지급하겠다고 구두 약속을 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또 신현준의 불평 불만과 욕설을 견뎌냈으며 신현준 어머니를 휴일에 교회에 모시고 다니고 사소한 심부름 등까지 해야 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은 "축역적"이라면서 공식입장을 내놨다. 신현준은 "수년간 함께 한 두 사람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겠나.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현준은 13년간 김 대표와 일하며 서운하거나 힘든 점 많았지만 밝히지 않겠다면서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나와 만나서 대화나눌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욕설 논란에 대해서는 "김 대표와 스무살때 만난 동갑내기 친구로 허물없이 대했다"며 해명했다. 또 자신의 어머니가 심부름을 시켰다는 것에 대해서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리는 사이였다"면서 "어머니께서는 자주 아침밥을 차려주고, 그를 위해 매일 기도하고, 기도원에 가시기도 했다. 나 역시 김 대표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도움을 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신현준은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가 아닌 가족간에도 서로 도움을 주고 받은 사이였던 것"이라고 강조하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끼쳐 드려,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