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7245 1082020070961347245 06 0602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01533000 1594301543000 related

'사랑의 콜센타' 신유 "승부욕 생기더라"...TOP7 VS 현역7, 신청곡 대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신유가 승부욕을 불태웠다.

9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 TOP7과 현역7은 지난주 '1대1 데스매치'에 이어 '신청곡 대결'을 펼쳤다.

장민호는 "오늘은 더 이상 물러설 수가 없다. 굴욕을 만회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유는 "승부욕이 생기더라. 아까 민호 형이 물러날 곳이 없다고 했는데, 물러갈 곳은 만들어 드리겠다"고 팽팽하게 맞섰다.

현역7 박서진은 "여러 콜 중에 TOP7에게 콜이 집중되면 우린 전화도 못 받고 끝나는 거냐"고 불안해했다. 김성주는 "현역7의 콜을 보장하지 못한다"고 대답했고, 신성은 "혹시 우린 병풍이 되는 거냐"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