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0088 0962020070861310088 05 0506001 6.1.14-RELEASE 96 스포츠서울 48387271 false true false false 1594189927000 1594189940000

이강인, 대선배 박주영 이후 2846일 만에 라리가 '한국인 결승골'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강인. 출처 | 발렌시아 SNS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바야돌리드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한 ‘골든보이’ 이강인(19·발렌시아)은 대선배 박주영(36·FC서울) 이후 8년여 만에 스페인 라리가 무대에서 결승포를 터뜨린 한국인으로 기록됐다.

이강인은 8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정규리그 35라운드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4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통렬한 왼발 중거리포로 골문을 갈랐다. 지난해 9월26일 헤타페전(3-3 무)에서 라리가 데뷔골이자 올 시즌 마수걸이 포를 터뜨린 뒤 286일 만이다. 당시 만 18세219일 나이로 정규리그에서 골 맛을 보며 모모 시소코(18세326일·프랑스)를 제치고 구단 외국인 최연소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지난 2012~2013년 셀타 비고에서 뛴 박주영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라리가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스포츠서울

지난 2012년 11월25일 셀타 비고 시절 박주영(오른쪽 두번째)이 팀 훈련에 참가해 밝은 표정으로 몸을 풀고 있다. 스포츠서울DB



이번 바야돌리드전 득점은 팀 승리로 이어지는 ‘결승골’이어서 더욱더 값지다. 라리가에서 한국 선수로 결승골을 넣은 건 역시 박주영으로 지난 2012년 9월22일 헤타페전(2-1 승)이었다. 당시 박주영은 팀이 1-1로 맞선 후반 21분 교체 자원으로 투입된 뒤 3분 만에 결승포를 가동했다. 당시 홈 팬 앞에서 셀타 비고 데뷔전을 치렀는데 번개 같은 골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 이후 라리가에서 한국 선수의 결승골을 보기 어려웠다. 이강인이 8년만, 정확하게 2846일 만에 해냈다.

무엇보다 이강인으로서는 최근 발렌시아에서 출전 시간이 재계약을 거절, 차기 시즌 새 행선지를 그린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터진 골이어서 의미가 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