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0070 0292020070861300070 05 0507002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73660000 1594173770000

"오히려 볼 빨라졌다" 양현종, 휴가없이 로테이션 정상소화 [오!쎈 광주]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오히려 스피드가 올라갔다".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이 정상적으로 로테이션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부진한 투구를 하자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점검결과 몸에 이상도 없고 오히려 스피드가 올라왔다는 판정을 받았다.

양현종은 지난 4일 창원 NC전에서 4이닝 8실점으로 부진하했다. 올들어 두 번째 8실점이었다. 평균자책점도 5.55로 올라갔다. 이닝 소화력도 떨어졌고, 퀄리티스타트도 양현종 답지 않게 6번에 그치고 있다.

부진을 놓고 해석도 분분했다. 특유의 체인지업의 각이 예리하지 않고, 제구력도 몰리는 경우가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작년까지 년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몸이 예전같지 않다는 해석도 있었다. 분명한 것은 볼의 힘이나 궤적이 좋았던 때와는 다르다는 점이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지난 7일 KT와의 광주경기에 앞서 "양현종의 점검을 다시 했다. 몸상태와 컨디션 모두 괜찮다. 좀 더 디테일하게 살펴봤다. 평균 구속이 오히려 작년에 비해 올라왔다.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체인지업의 제구와 사용하는 면에서 좋아질 수 있는 점 있다. 다음 등판일까지 본인이 점검하고 우리도 보겠다. 현재로서는 몸상태가 전혀 문제없어 정상적으로 올라간다. 며칠 남아서 보면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체인지업이 좋아질 수 있다는 평가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양현종은 10일 키움과의 광주경기에 정상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예정대로 등판한다면 6일만의 출격이다.

다음 등판 결과가 관심이지만, 휴식 없이 정상로테이션을 수행한다는 점에서 희망을 주고 있다. /sunny@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