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5366 1022020070761265366 05 0506003 6.1.15-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94070958000 1594116863000

[EPL 리액션] 요리스가 손흥민에게 화낸 이유는? "히샬리송 안 따라갔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위고 요리스가 전반 종료 후 손흥민과 언쟁을 벌인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토트넘은 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경기장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8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전반전 행운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전반 23분 로셀소의 슈팅이 에버턴 수비수 마이클 킨의 몸을 맞고 굴절돼 골로 연결됐다.

전반 추가 시간은 5분이 주어졌고, 에버턴이 마지막까지 동점골을 노렸다. 종료 직전 히샬리송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고,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됐다.

그러나 종료 직전 손흥민과 요리스가 말다툼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격앙된 둘 사이를 동료들이 갈아놓으며 일단 몸싸움은 막았다. 이후 손흥민이 라커룸으로 들어갔고, 나머지 선수들과 요리스가 따라 들어갔다. 원인으로는 전반 막판 손흥민의 수비가담에 대해 요리스가 지적한 것으로 추측됐다.

경기 후 요리스가 직접 이유를 설명했다. 요리스는 'BBC'를 통해 "나와 손흥민 사이에 일어난 일은 축구의 일부분이다. 둘 사이 문제는 없다. 경기 종료 후 우리가 행복해 하는 모습을 봤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가 '히샬리송을 쫓아가지 않아서 화낸 건가?'라고 묻자 요리스는 "그렇다. 전반전에는 찬스가 몇 개 없었다. 그러나 이게 축구이고, 우리는 앞으로 나아간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