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5519 0372020060560585519 06 0602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6121000 1591336136000 related

'알토란' 김호중, 자취생의 요리 실력 大공개..특별 노래 메들리 선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나율기자]‘트바로티’ 김호중이 오랜 자취로 다져온 요리 실력을 깜짝 공개한다.

7일 방송되는 MBN ‘따라하고 싶은 한 끼, 알토란(이하 알토란)‘에는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대세 트롯맨‘ 김호중이 스페셜 알가족으로 첫 출격한다. 그는 오랜 자취생의 자격으로 출연해, 숨겨왔던 요리 실력과 함께 초특급 먹방부터 폭풍 가창력까지 아낌없이 풀어놓을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김호중의 특별한 노래 메들리 선물도 준비돼 있다. 알셰프들의 요리를 시식한 그가 각 요리에 걸맞는 노래를 메들리로 선보였기 때문. 그는 "문득 떠오르는 생각나는 노래 한 소절이 있다"며 구성진 목소리와 흥겨운 가락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고, 그의 활약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김호중은 “오랜 자취 생활로 요리를 곧 잘 하는 편”이라면서 “평소 ‘알토란’을 보면서 몇 가지 레시피를 따라해봤다”고 밝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의 요리에 대한 주위 반응은 어땠을까. 김호중은 “개인적으론 맛있었는데 같이 먹었던 형들이...”라고 말끝을 흐렸고, “사실 한식 만드는 비법을 제대로 배우고 싶어서 출연했다”면서 한식 요리 완전 정복에 대한 원대한 포부를 밝혔다.

본격적인 요리 시작에 앞서, “잘 챙겨 먹고 다니느냐”는 주위의 물음에 그는 “경연 당시에는 10kg 감량에 성공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요즘 팬들께서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음식들을 보내주신다. 그 덕분에 너무 잘 먹고 있다”면서 팬들을 향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알셰프들의 요리가 시작되자, 김호중은 “너무 먹고 싶다” “너무 배고프다” 등의 간절함을 호소하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 먹음직스러운 자태와 식욕을 자극하는 음식 냄새에 감탄사를 연발하며 만족감을 표하는가 하면, 6월이 제철인 매실을 활용한 요리를 맛 본 뒤 "할머니 손맛이 생각나는 향이다. 할머니께서 많이 만들어주셨는데”라며 돌아가신 할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전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 그는 울산 할머니의 손맛을 다시 느끼게 해 준 ‘매실의 대가’ 홍쌍리 명인을 위한 노래로 현장의 눈시울을 촉촉히 적심과 동시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이날 방송은 ‘가족을 위한 초여름 보약 밥상’을 주제로 때이른 초여름 더위에 필요한 영양분을 보충하고 입맛을 돋우는 다양한 보양식들을 소개한다.

여기저기서 폭발한 ‘김호중 인증샷 대란’과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즉석 라이브 공연을 선보이는 김호중의 모습은 7일(일) 밤 11시 ‘알토란’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MBN 제공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