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73568 0962020060560573568 06 0601001 6.1.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11668000 1591313111000 related

'작동 잘 되나?' KBS 몰카 개그맨, 카메라에 자기 얼굴 비춰봤다 덜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KBS2‘개그콘서트’ 연습실이 위치한 KBS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붙잡힌 공채 개그맨 A씨의 카메라 속에 자신의 얼굴이 찍혀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건이 알려진 뒤 바로 자수했는데, 수거된 문제의 몰래카메라 속에 버젓이 A씨의 얼굴이 찍혀있었던 것.

지난 4일 오후 한 매체는 “A씨가 KBS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불법 설치해 이틀간 촬영한 몰카 영상에는 A씨 자신의 모습도 등장한다. A씨는 몰카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본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했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를 구입하고, 이를 KBS연구동 여자화장실 칸에 설치된 선반에 이틀간 올려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KBS 소속 PD가 지난달 29일 밤 문제의 몰카를 발견,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발각됐다.

경찰은 영상에서 A씨의 모습을 확인하고 신원을 추적했고, A씨는 1일 새벽 경찰에 자수했다.

KBS 측은 지난 3일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라면서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며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한편 A씨는 공채 개그맨으로 ‘ 개그콘서트’를 비롯해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얼굴을 비췄던 인물이라 더욱 놀라움을 안겼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