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404 0292020060360542404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1189920000 1591189946000 related

'꼰대인턴' 박해진, 김응식과 장성규 컴플레인 해결→김응식 해고 소식에 '깜짝'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박해진과 김응식이 힘을 합쳐 장성규의 컴플레인을 해결했다.

3일에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서는 가열찬(박해진)이 이만식(김응식)과 함께 이태리(한지은)의 전 남자친구 박범준(장성규)의 컴플레인을 해결했다.

이날 블랙컨슈머 박범준은 핫닭면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며 컴플레인을 걸었다. 하지만 알고보니 박범준은 이태리의 전 남자친구였고 박범준은 이태리와 재회를 빌미로 컴플레인을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태리는 이를 거절했다.

OSEN

박범준은 이태리에게 억지로 입을 맞추려고 했다. 그때 가열찬이 나타나 이를 막았다. 가열찬은 "공론화 시키려면 마음대로 해라. 하지만 준수식품에 대한 명예훼손과 이 여자에 대한 일은 책임져야 할 거다"라고 경고했다.

가열찬은 회사에 피해가 갈까봐 걱정하는 이태리에게 "괜히 회사 생각한다고 그 자식 또 만나지 마라. 나는 회사도 중요하지만 우리 팀원도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태리는 자신을 지키는 가열찬의 모습에 감동해 사랑에 빠졌다.

박범준은 다음 날 언론에 바퀴벌레 사건을 제보했고 바퀴벌레가 외부에서 유입됐다는 것을 명명백백 밝히지 못할 경우 고소를 하겠다고 협박했다. 이 일로 인해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선 준수식품의 불매운동까지 일어날 조짐을 보였다.

OSEN

급기야 가열찬은 대기발령 명령까지 떨어졌다. 안상종은 "그러게 진즉 잘 처리하지 그랬냐. 그리고 너 시니어 인턴 뒤로 넘어갈 때까지 일을 시켰냐. 이만식이 진단서를 냈더라"라고 말했다. 이만식은 고개를 저으며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가열찬은 핸드폰까지 뺏긴 채 사무실에서 쫓겨나 대기실로 가게 됐다.

팀원들은 혼자 갇혀 있는 가열찬에게 간식을 챙겨줬다. 하지만 이만식은 '퇴근하고 이리로 오시라'라며 메모를 남겼다. 이만식은 바퀴벌레 전문업체로 가열찬을 안내했다. 이만식이 박범준의 라면에서 나온 바퀴벌레의 전문 부검을 맡긴 것.

바퀴벌레에서는 오리DNA가 나왔다. 알고보니 박범준의 집 상가 1층에는 오리숯불구이 집이 있었다. 결국 바퀴벌레는 라면이 아니라 박범준의 집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돼 위기를 넘겼다.

한편, 이날 가열찬은 이만식의 해고 소식을 듣고 직접 이만식을 찾아 손을 잡고 회사로 이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수목드라마 ' 꼰대인턴'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