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6871 0562020060360526871 06 06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53187000 1591153350000 related

“‘KBS 몰카범 지목된 32기 공채 개그맨 과거 지인 지갑에 두차례 손댔다” 추가 폭로 나와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른바 ‘KBS 여자 화장실 몰래카메라(몰카)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32기 공채 개그맨이 과거 극단 단원 연습생 시절 두 차례의 절도를 했다는 유튜브 채널의 폭로가 나왔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정배우: 사건사고이슈’에는 자신을 몰카범 지인이라는 A씨가 소개됐다.

고발 전문 유튜버 기자를 자처하는 정배우(본명 정용재)는 과거 내부 고발과 미투(me too) 운동, 갑질 피해, 유명 유튜버의 이슈 등에 대한 폭로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정배우는 A씨가 메일로 제보를 해줘 긴 시간 전화 통화를 했으며, 전화 인터뷰를 하면 본인 신상이 나와서 방송 활동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상대방의 요청에 따라 전언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정배우에 따르면 A씨는 과거 서울 대학로 극단에서 약 1년 반 동안 몰카범과 함께 연습생으로 생활했다.

A씨가 밝힌 첫번째 절도는 단원 B씨가 이사한 원룸 파티에서 발생했다. B씨 지갑에서 몰카범인 32기 공채 개그맨이 현금 일부를 훔친 것. B씨는 이 사실을 알았으나 당시 자리에 사람이 많은 데다 술기운도 있어서 절도 사건을 그냥 넘어갔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두 번째 사건에서 몰카범인 32기 공채 개그맨은 더욱 대담해졌다고 한다. 여자 단원 3명이 있던 자리에서 B씨의 지갑에 다시 한번 손을 댄 것. B씨는 앞선 절도 경험으로 지갑에 얼마가 있는지 모두 계산하고 있었고, 몰카범의 절도 정황이 명확해지자 “자백을 하면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넘어가겠다”라고 종용했다고 한다.

이에 몰카범인 32기 공채 개그맨은 자신의 범죄를 털어놨고, 결국 이 사건은 당사자 간 합의로 끝났으나 널리 알려지게 됐다고 한다.

이후 몰카범은 KBS 32기 공개 채용 시험에서 개그맨으로 최종 합격해 KBS 2TV 간판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얼굴을 내밀었다.

정배우는 “(몰카범이) 지인들 사이에선 (범죄 행각으로) 이미 유명했다”며 “(몰카 설치) 사건이 터지자마자 ‘아 OOO이구나’라고 생각할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A씨는 아울러 KBS가 평판 조회 없이 채용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미 과거 극단 사건 연습생 시절부터 말이 많았던 인물을 KBS 내부 제작진의 검사나 검토 과정 없이 그냥 받아준 것이 일을 더 키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세계일보

앞서 KBS는 지난달 29일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 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기기가 발견됐다”고 경찰에 신고 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했고, 몰카범인 32기 공채 개그맨은 지난 1일 자진 출석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지난 2일 조선일보는 몰카범이 2018년 7월 KBS 32기 공채 코미디언 전형을 통해 활동하는 개그맨이라고 보도했다.

이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몰카범의 실명과 사진(위)을 공개하는 한편 그의 정치 성향을 언급하기도 했다.

현재 몰카범으로 지목된 32기 공채 개그맨은 해명 없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유튜브 채널 ‘정배우: 사건사고이슈’·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공지글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