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098 0012020060160487098 05 0508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60672083 false true true false 1591018920000 1591019287000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타진 중

글자크기

해외 진출 11년 만에 첫 논의

흥국생명 ‘샐러리캡’이 변수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구여제’ 김연경(32·사진)이 해외 진출 11년 만에 국내 복귀 가능성을 저울질하고 있다.

김연경 측 에이전트는 최근 김연경의 원 소속팀 흥국생명에 2020~2021시즌 복귀가 가능한지 질의했다고 1일 밝혔다. 2005년 흥국생명에 입단한 김연경은 현재 임의탈퇴 신분이기 때문에 국내 복귀 시 원 소속팀 흥국생명으로 돌아가야 한다.

2009년 일본 JT마블러스를 통해 해외에 진출한 김연경은 2011~2017년 터키 페네르바체를 거쳐 2017~2018년 중국 상하이 구단에서 한 시즌을 뛰었다. 2018년 터키 리그로 돌아가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을 맺었고, 지난달 계약이 종료됨에 따라 현재 국내에서 지내며 다음 행선지를 물색하고 있다.

김연경의 국내 복귀에 가장 큰 걸림돌은 이번 시즌 V리그 여자부에 적용되는 23억원의 샐러리캡이다. 흥국생명은 지난 4월 자유계약선수(FA)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붙잡으면서 이재영과 연봉 7억원, 이다영과 3억원에 계약했다.

‘월드 클래스’ 김연경이 흥국생명으로 복귀한다면 최고 대우인 연봉 7억원 이상을 지급하지 않을 수 없는데, 이렇게 되면 샐러리캡에서 벌써 17억원이 빠져나간다. 나머지 선수들 10여명의 연봉을 6억원 안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김연경 측 관계자는 “샐러리캡 등 문제가 있는 만큼 확인 절차를 거치기로 했다. 국내 복귀는 여러 가능성 중 하나”라고 말했다. 흥국생명도 “진행 중인 것은 없다. 선수 본인의 구체적인 복귀 의사는 없었다”고 말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