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4860 0782020060160484860 06 0601001 6.1.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03578000 1591003627000 related

최시원 사칭피해, 개인 채팅으로 기부 요구…이특-신동은 해킹 피해까지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최시원SNS)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사칭피해를 호소했다.

1일 최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기부와 관련해 채팅 요청을 하지 않는다”라며 최근 불거진 사칭피해에 대해 언급했다.

최시원이 공개한 증거 자료에 따르면 사칭범은 최시원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을 같게 한 뒤 SNS를 통해 1대1 채팅을 거는 방식으로 기부금 모금을 요청했다.

이에 최시원은 “저는 공식 사이트 혹은 합법적 재단, 법의 테두리 내에 있는 비영리 단체에만 후원을 하고 있다”라며 기부와 관련한 개인 채팅은 요청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최시원 외에도 많은 연예인들이 사칭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지는 1월에는 배우 다니엘 헤니를 사칭, 소속사 관계자라며 SNS로 소통을 이어간 뒤 금품을 요구하고 실제 피해자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시원이 속한 슈퍼주니어의 멤버인 이특과 신동은 최근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SNS 해킹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실제로 신동은 해킹을 당한 뒤 이상한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