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9049 0312020060160469049 06 0602001 6.1.12-RELEASE 31 스타데일리뉴스 60672083 false true true false 1590976947000 1590976951000 related

'집사부일체',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김연경 효과

글자크기
스타데일리뉴스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집사부일체'가 2049 시청률과 전 연령 시청자수 동시간대 1위를 석권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5월 3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1부 6.9%, 2부 8.4%(이하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대폭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4.3%(2부 기준)로 동시간대 1위였고, '전 연령 시청자수'도 114만 명이라는 기록적인 수치로 동시간대 주말 예능 1위를 거머쥐었다.

최근 '집사부일체'는 신성록을 필두로 차은우, 김동현이 새롭게 합류하고, 보다 다양해진 사부들과의 케미가 돋보이면서 프로그램 타깃층인 '2049 시청률'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바 있다.

앞으로의 시청률 상승세가 기대되는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식빵언니' 김연경이 등장해 멤버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김연경은 시작부터 강력한 스파이크로 '월드클래스' 실력을 입증했고, 직접 파워를 느낀 신성록은 "돌이 깨지는 느낌"이라고 놀라워했다.

김연경은 멤버들의 연이은 칭찬에 "라이벌이 100년 안에 나와줬으면 좋겠다"면서도 '런던올림픽 MVP'에 대해서는 "'런던 올림픽' 때 우리나라가 4등을 했지만 MVP를 받았다. 비결은 없고 실력으로 보여주는 수 밖에 없다"는 당찬 대답을 이어갔다.

이밖에 김연경과 멤버들에게 배구 자세부터 자신의 꿀팁까지 공개했고, 인디언밥을 걸고 1:5 배구대결까지 펼쳤다. 결과는 멤버들의 패배였고, 멤버들은 김연경에게 시원한 인디업반을 맞아야 했지만 "배구가 너무 재밌다"며 만족스러워했다.

한편, 김연경 사부의 집도 전격 공개됐다. 깔끔하고 모던한 집에 본인의 대형사진이 눈길을 끌었고, 각종 트로피와 메달이 전시되어 있었다. 이승기는 "메달을 무슨 재고 쌓아두듯 보관한다"며 신기해했고, 김연경은 "이제 상을 그만 받아야 한다. 둘 곳도 없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의 유니폼이 전격 공개됐고, 김연경은 "곧 같이 하게 될 '배구대잔치'에서 MVP인 사람에게 유니폼을 주겠다"고 선언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김연경과 프로 배구선수들이 함께 하는 '배구대잔치'의 서막이 오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