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4134 1082020053160454134 06 0602001 6.1.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2596000 1590902599000 popular

'허리케인' 영탁 "발목·쇄골 부러져 대수술…몸에 쇠 많이 박혀 있어"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가수 영탁이 과거 수술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의 '음악반점' 코너에서는 영탁과 박슬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영탁은 한 청취자가 아들이 수술을 받는다고 하자 "저도 수술을 조금 많이 했었다. 왼쪽 발목 관절이 박살나서 대수술을 한 번 했다. 3층에서 잘못 떨어져서 추락헀다. 학창시절이었는데 성장판 근처를 다쳐서 장애가 올 수 있다고 했는데 다행히 괜찮았다"고 말했다.

이어 "쇄골도 운동하다가 부러져서 쇠가 박혔다"며 "여기저기 쇠가 있어서 큰 자석이 있으면 (끌려서) 따라갈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허리케인 라디오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