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06732 0182020052860406732 06 06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48998000 1590649089000 popular

‘정준하 소머리국밥’, 마라 카오위 먹방 공개…‘원조 식신’의 귀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정준하 소머리국밥’ 정준하의 군침 도는 ‘마라 카오위’ 먹방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정준하는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 소머리국밥’을 통해 ‘정준하의 인중샷-마라 카오위를 맛보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준하는 마라 카오위의 매운맛을 경험하기 위해 명동을 찾았다. 가게에 들어가기 전 중국의 전통 음식인 ‘마라’를 굉장히 좋아한다고 전한 정준하는 “마라 카오위는 처음 보는 음식이다. 마라 자체가 묘한 중독성이 있지만, (마라 카오위도) 한 번은 꼭 경험해보고 싶어서 오게 됐다”라며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매일경제

‘정준하 소머리국밥’ 정준하의 군침 도는 ‘마라 카오위’ 먹방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후 마라 카오위를 처음 마주한 정준하는 냄새를 맡으며 “기가 막힌다. 이 냄새를 맡으며 자고 싶다”라고 연신 감탄했고, 이어 음식을 맛 보고서는 “눈곱만큼의 비린 맛이 없다. 들어가자마자 입안이 얼얼하다”라며 ‘진실의 인중’과 함께 먹방을 시전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마라 카오위의 매력에 흠뻑 빠진 정준하는 인중에 땀이 송골송골 맺힐 정도로 열정적으로 음미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마라 카오위를 먹는 동안 생생하게 맛 표현을 전하거나 온 몸으로 맛있음을 표현하는 등 군침 도는 먹방을 선보이며 ‘원조 식신’의 진가를 어김없이 보여줬다.

영상 말미에 정준하는 “음식 프로그램의 13년 노하우를 내 채널에 담아내야 할 것 같다”라며 “최근에 찾아낸 맛집이나 사업을 하면서 알게 된 요식업 사람들, 수많은 맛집 블로거들과 교류해 가면서 알게 된 새로운 세상들을 이 채널에 녹여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전해 앞으로 ‘원조 식신’의 귀환을 예고,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배가시켰다.

이처럼 정준하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 소머리국밥’은 ‘김치전 사건’, ‘최현미와의 대결’, ‘이태원 방법 클라쓰’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제작하며 ‘콘텐츠 부자’로 등극, 호평받고 있다.

한편 ‘정준하 소머리국밥’은 지난 2월 오픈한 이후로 꾸준히 팬덤을 늘려가며 현재 구독자 수 4만여 명을 기록 중이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