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804 0362020052360291804 06 0601001 6.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1720000 1590231866000 related

김동완 측 “자택 무단 침입 있었다, 찾아오는 행동 하지 말길” [전문]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동완 측이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김동완 공식 SN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김동완이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김동완 소속사 Office DH 측은 23일 공식 SNS에 “지난해 여름부터 김동완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다. 지금까지는 담 밖에서 있었지만 오늘은 담을 넘었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이다.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을 통해 Office DH 측은 “자택은 김동완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이다.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다른 많은 팬들과 대중은 “김동완이 놀라지 않았길 바란다” “강경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등 김동완의 사생활 보호를 요청하는 댓글로 위로와 응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한편 김동완은 지난 1월 솔로앨범을 발표한 이후 현재는 연극 ‘렁스’에 출연 중이다. 또한 영화 ‘소리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이하 Office DH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Office DH입니다.

여러 차례 공지를 통해 부탁을 드렸음에도 지켜지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다시 한번 안내해드립니다.

작년 여름부터 김동완님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담 밖에서 있었지만 오늘은 담을 넘었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입니다.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자택은 김동완님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입니다.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