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555 0292020052360286555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7740000 1590187835000 related

'삼시세끼5' 공효진, "다음엔 무겁게" 작별… 차승원X유해진, 돌문어 파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공효진이 '세끼 하우스'를 떠난 가운데 차승원과 유해진의 죽굴도 어촌 라이프가 또 다시 시작됐다.

2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첫 게스트로 출연한 공효진이 일정을 마무리한 가운데 손호준 없이 유해진과 차승원의 어촌 라이프가 시작됐다.

이날 차승원은 김치를 담가야겠다고 말했다. 공효진과 손호준은 옆에서 보조를 맡았다. 공효진은 아메리카노를 준비했다. 차승원은 따뜻한 커피를 주고 손호준에게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준비했다. 이에 차승원은 "나는 왜 아이스 안 주냐. 나는 따뜻한 커피를 정말 싫어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치를 완성한 후 차승원은 바다로 나간 유해진을 떠올리며 "오늘은 생선을 잡아올 것 같다. 튀김을 준비해야겠다"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생선튀김을 만들기 위해 간장 양념 준비했다. 차승원은 "생선에 부우면 된다. 그냥 끓여놓는 거다"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외출을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홀로 섬 산책에 나섰다. 그리고 멀리 유해진의 배를 봤다. 차승원은 그 사이 생선튀김 소스를 완성했다.

OSEN

하지만 이날 유해진은 빈 손으로 집에 돌아왔다. 할 수 없이 차승원은 고구마, 오징어 튀김을 만들어 덮밥으로 만들었다. 덮밥을 맛 본 공효진은 "너무 맛있다. 간장이 정말 맛있다"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끝 인사를 전하며 "맛있는 걸 정말 많이 먹었다. 나중에 다시 불러주시면 그땐 뭐 좀 사가지고 오겠다. 꽃게 같은 걸 사서 트렁크 가득 채워서 오겠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차승원과 유해진은 드라마 촬영으로 늦게 합류하게 된 손호준 없이 죽굴도에 도착했다. 점심 식사를 마친 후 유해진은 풍로 보수에 나섰다. 유해진은 톱으로 판자를 잘랐다. 유해진은 라디오를 들으며 노래를 흥얼거렸다. 유해진은 "노래를 들으니까 덜 힘든 것 같다"라고 웃었다. 유해진은 높낮이를 고려한 받침대까지 준비했다. 차승원은 "풍로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지금 아마존에서 난리났다. 옵션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어서 유해진은 닭장 리모델링에 나섰다. 유해진은 닭장의 문을 보수하며 알을 꺼낼 수 있는 문을 만들었다. 유해진은 "이렇게 문을 해두면 우리도 편하고 닭도 스트레스를 덜 받을 거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달걀 훔치는 문'이라고 이름까지 적어 눈길을 끌었다.

차승원은 마늘을 뽑기 시작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을 보고 "간장을 끓여서 장아찌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새로 만든 풍로로 불을 피웠다. 유해진은 풍로의 위력을 실감하며 만족해했다. 차승원은 "불이 너무 좋아서 아까우니까 후딱 뭘 만들자"라고 제안했다.

차승원은 파프리카와 고추, 양파, 버섯을 손질해 닭가슴살과 함께 볶아냈다. 닭가슴살 볶음을 먹은 유해진은 통발을 점검하러 나섰다. 유해진의 통발에는 문어가 있었다. 유해진은 "어마무시하다"라고 웃었다.

이날 차승원과 유해진은 문어숙회와 문어볶음을 저녁메뉴로 결정했다. 차승원은 문어를 손질해서 먹을 만큼 썰어낸 후 "나머지는 호준이 오면 주자"라며 손호준을 챙겼다. 차승원은 채소와 갖은 양념을 넣고 문어를 볶아 냈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오랜만에 맛있게 저녁식사를 먹었다. 유해진은 "어떤 사람들은 어촌에 와서 고구마 먹고 그러더라"라며 과거 자신들에 대해 언급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