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5516 0242020052360285516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42284279 false true true false 1590162691000 1590162852000

주호영, 노무현 추모하며 이명박·박근혜 사면 거론..文의 결정은?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을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이 비극적 선택을 한 지 11년째다. 2009년 그날의 충격을 국민 대부분이 아직 지우지 못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노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열린 마음으로 국정에 임했다”면서 “개인적으로 참 소탈하고 격의 없이 토론을 좋아했던 분으로 기억한다”고 회상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낡은 정치 관행에 짓눌려 운명을 달리했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 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썼다.

주 원내대표는 “두 분 대통령을 사랑하고 지지했던 사람들의 아픔을 놔둔 채 국민 통합을 얘기할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주었으면 한다”며 사면을 에둘러 거론했다.

이데일리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1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퇴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점”이라고 말하면서 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가 다시 수면 위에 올랐다. 21대 국회가 통합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언급한 것이다.

다만 문 의장은 “판단은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문 대통령 성격상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관련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아직 재판이 끝나지 않았다는 뜻이다. 사면법에 따라 특별사면 대상이 되려면 형이 확정돼야 한다.

문 대통령도 지난해 5월 “한 분(이 전 대통령)은 보석 상태지만 여전히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고 아직 한 분(박 전 대통령)은 또 수감 중이다”고 말한 바 있다.

사면보단 사과와 반성이 먼저란 의견도 여당에서 나왔다.

김두관 의원은 “반성 없는 사면은 국민통합이 아닌 국론분열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5·18의 책임을 부인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거론했다.

한편, 보수 정당 대표인 주 원내대표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공석인 상황에서 정진석 원내대표가 추도식에 참석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취임 직후인 지난해 3월 지도부와 함께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지만, 10주기 추도식이 열린 지난해 5월 23일에는 민생대장정 일정으로 불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