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8968 0032020041059418968 05 0509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98374000 1586505197000

디섐보 비거리가 360야드?…볼 스피드 203마일 달성

글자크기
연합뉴스

몸집을 불려 비거리를 늘렸다는 디섐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몸집을 불려 드라이버샷 비거리를 엄청나게 늘린 남자 골프 세계랭킹 13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비거리 360야드를 달성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디섐보는 1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터넷 방송에서 시뮬레이션 골프 장비로 드라이버샷 볼 스피드가 시속 203마일을 찍은 장면을 송출했다.

데이터로는 비거리는 약 330야드가량으로 측정됐지만, 디섐보는 분당 스핀이 2천마일이라면 360야드를 날아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디섐보가 이날 찍은 볼 스피드 203마일은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장타왕 캐머런 스미스(미국)의 평균 볼 스피드 시속 190.7마일을 능가한다.

더구나 스미스의 최고 볼 스피드 시속 198.91마일마저 뛰어넘은 엄청난 기록이다.

그렇지만 작년 가을부터 체중을 불리고 근육량을 키우는 등 비거리를 늘리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는 디섐보의 이런 놀라운 볼 스피드는 허풍은 아니다.

2019-2020시즌 들어 그는 평균 321.3야드라는 무시무시한 장타력을 과시하며 장타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에는 장타 부문에서 34위(302.5야드)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 그의 볼 스피드는 평균 시속 175.4마일이었고 최고 볼 스피드 역시 시속 180.83 마일에 그쳤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