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7981 0092020040959387981 05 0507001 6.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08360000 1586408398000

ML 취소되면 누가 손해?…카브레라·트라우트·오타니 등

글자크기

NBC 스포츠 분석…대기록 도전·FA·재기 노리는 선수 꼽아

뉴시스

[레이크랜드=AP/뉴시스]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미겔 카브레라. 2020.03.0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올해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이 아예 취소된다면 가장 큰 마음의 상처를 받는 선수는 누구일까.

미국 NBC 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2020시즌이 취소되면 가장 상처받을 선수를 대기록에 도전하는 선수, 자유계약선수(FA)를 앞둔 선수, 재기를 노리는 선수로 나눠 꼽았다.

가장 첫 손에 꼽은 선수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간판 타자 미겔 카브레라다. 지난 시즌까지 477개의 홈런을 때려낸 카브레라는 500홈런까지 23개를 남겨두고 있다.

NBC 스포츠는 "카브레라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한 시즌에 17홈런 이상을 때려낸 적이 없지만, 이르면 2021년에는 500홈런을 달성할 수 있다"면서 "올해로 37세인 카브레라는 2023년까지 계약이 돼 있지만, 나이를 생각하면 채울 수 있을지 미지수다. 올 시즌이 취소되면 은퇴 전까지 500홈런을 달성하지 못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역 최고의 타자로 손꼽히는 마이크 트라우트(29·LA 에인절스)도 타격을 입을만한 선수다.

개인 통산 285홈런을 기록 중인 트라우트는 올해 정규시즌이 정상적으로 열렸다면 300홈런 달성이 유력했다. 만 27세까지 트라우트보다 많은 홈런을 친 것은 단 4명 뿐이다. 또 903득점을 기록 중이라 1000득점 달성도 눈앞에 뒀다.

만약 올 시즌이 통째로 취소될 경우 트라우트의 역대 순위에는 큰 변화가 있을 수 있다.

뉴시스

[피닉스=AP/뉴시스]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우트. 2020.03.0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베테랑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38)는 올해 정규시즌이 취소되면 개인 통산 2000안타 달성을 2021년으로 미뤄야 한다. 몰리나는 지난해까지 개인 통산 1963안타를 기록했다.

2020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얻는 선수들에게도 시즌 취소는 달갑지 않다.

NBC 스포츠는 "올해 정규시즌이 개막하더라도 이미 연기된 상황에서 각 구단들이 경제적인 손해를 보고 있다"며 "이로 인해 각 팀들이 FA 시장에서 인색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0시즌 뒤 대박을 노리는 무키 베츠(28·LA 다저스)와 J.T.리얼무토(29·필라델피아 필리스)에게 FA 시장 한파는 반갑지 않은 일이다. NBC 스포츠는 제임스 매캔, 하위 켄드릭, 율리에스키 구리엘, DJ 르메이유, 디디 그레고리우스 등 준척급 FA들이 정말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NBC 스포츠는 올해와 내년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하는 아마추어 선수와 해외 아마추어 선수들도 타격을 입을 대상이라고 분석했다.

MLB 사무국과 MLB 선수노조는 지난달 말 올 시즌이 취소되더라도 선수들의 등록일수를 지난해와 동일하게 보장하기로 했다. 대신 40라운드로 진행되는 신인 드래프트를 올해 5라운드, 2021년 20라운드 줄이기로 했다. 또 해외 아마추어 선수 계약 일정도 연기했다.

뉴시스

[템피=AP/뉴시스]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 2020.02.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BC 스포츠는 "올해와 내년 신인 드래프트가 단축되면 미지명 선수들은 대거 FA가 되거나 다음해 신인 드래프트에 다시 나설 것이다. 해외 아마추어 선수 계약 일정이 연기되면 많은 선수가 한꺼번에 몰릴 수 있다"며 "이럴 경우 선수 자원이 많아져 구단들에 이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시즌이 취소될 경우 재기를 노리던 선수들의 실망감도 클 것으로 보인다.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로 인한 재활을 마치고 투타 겸업에 재도전하는 오타니 쇼헤이(26·에인절스)도 투수 복귀를 한 해 미뤄야 한다.

또 올해 부활을 노리는 안드렐톤 시몬스(31·에인절스), 조이 보토(37·신시내티 레즈)도 올 시즌이 취소되면 아쉬울 선수들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