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2637 0972020040959382637 05 0506003 6.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7631000 1586399310000

'코로나19 여파' 손흥민 몸값 200억 원 하락…전 세계 축구계 12조 원 증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축구 시장 가치가 폭락했다.

선수 이적 소식과 추정 이적료를 전문으로 다루는 웹사이트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9일(한국시각) 선수 예상 이적료를 추산해 업데이트했다.

트랜스퍼마르크트는 "전 세계에 걸쳐 90억 유로(11조9500억 원)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이트 설립자 마티아스 사이델은 "많은 구단이 파산 위기에 처했고, 이적료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지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에서만 20억 유로(2조6500억 원)의 선수 가치가 떨어졌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지난해 추정 이적료는 8000만 유로(1060억 원)에서 6400만 유로(850억 원)로 20%나 하락했다.

손흥민이 트랜스퍼마르크트 추정 몸값에서 하락세를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한 2010년 8월, 15만 유로(2억 원)로 처음 몸값이 추정된 이래 지난해까지 단 한 번도 몸값이 떨어지지 않았다.

한편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의 추정 몸값도 하락을 면치 못했다.

세계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가치는 2억 유로(2천650억 원)에서 1억8000만 유로(2390억 원)로 하락했고,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또한 1억6000만 유로(2120억 원)에서 1억2800만 유로(1억7000억 원)로 떨어졌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이상 1억2000만 유로) 등도 몸값이 20%씩 하락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