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646 1132020040759341646 05 05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64669000 1586264721000

K리그1 ‘22+5라운드’ 체제 유력…개막 시점은 글쎄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막이 한 달 넘게 미뤄지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가 2020시즌을 1부리그 기준 '27라운드' 체제로 치르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개막 시점은 여전히 안개속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7일 주간 '1부 기준으로 32라운드나 33라운드 가능성을 아예 배제하지는 않았으나 예비일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27라운드로 리그를 치르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K리그 관계자에 따르면 K리그 1,2 구단 사장,단장들이 모인 지난달 말 대표자 회의에서는 현행 38라운드로 리그를 치르기엔 사실상 어려움이 있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스플릿 라운드 없는 33라운드, 정규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등 다양한 논의가 이 자리에서 이뤄졌지만 현재로선 1‧2부 모두 27라운드로 축소해 리그를 치르는 방안에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개막 시점은 오리무중이다. 연맹 관계자는 '예비일을 얼마나 두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27라운드로 간다면 5월에는 개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면서도 '아직은 검토 단계'라고 말을 아꼈다.

mdc0504@kukinews.com

쿠키뉴스 문대찬 mdc0504@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