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831 0032020040759340831 05 0507003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8734000 1586258738000

'일본야구 첫 코로나19 확진' 후지나미, 퇴원…"폐 끼쳐 죄송"

글자크기
연합뉴스

후지나미 신타로(한신 타이거스)
[교도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일본프로야구 선수 중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후지나미 신타로(26·한신 타이거스)가 퇴원했다.

일본 주니치 스포츠는 7일 "한신 구단이 오늘 후지나미의 퇴원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후지나미는 구단을 통해 "팬, 야구 관계자, 동료와 구단 관계자 등 많은 분께 폐를 끼쳤다. 깊이 반성하고 사과한다"며 "그라운드에서 팬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후지나미는 3월 14일 파티를 즐기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3월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그는 다음 날부터 일본 오사카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았다.

후지나미와 함께 식사한 뒤 양성 반응을 보였던 한신 외야수 이토 하야타는 5일에 퇴원했다. 포수 나가사카 겐야는 아직 치료 중이다.

일본프로야구는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정규시즌 개막일을 확정하지 못한 채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