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652 0022020040759340652 06 06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7424000 1586295637000 popular

'60년대 본드걸' 오너 블랙먼 노환으로 사망, 향년 94세

글자크기
중앙일보

1964년 007시리즈 '골든핑거'에서 열연한 숀 코너리와 오너 블랙먼(오른쪽).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60년대 첩보영화 007시리즈의 여주인공으로 인기를 얻은 영국 배우 오너 블랙먼이 숨졌다. 94세.

AFP통신은 7일(현지시간) 블랙먼이 영국 서식스 카운티의 루이스에서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블랙먼은 1960년대 첩보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1964년 007시리즈 ‘골드핑거’에서 전설적인 본드걸 푸시 갤로어를 맡았고, 영국 TV첩보 시리즈 ‘디 어벤저스’에서는 캐시 게일로 출연해 무술 실력을 뽐내며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2001년 ‘브리짓 존스의 일기’, 2010년 ‘호텔 칼레도니아’ 등의 영화에서 단역이나 조연을 맡아 꾸준히 연기 활동을 했다.

007시리즈 제작자인 마이클 윌슨과 바버라 브로콜리는 트위터에서 “오늘 영화의 한 아이콘이 세상을 떠났다”며 “오너 블랙먼은 골드핑거의 푸시 갤로어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