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950 1022020040459272950 05 0506003 6.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92970000 1585993091000

'쿠티뉴 측과 비밀협상' 첼시, 영입전 선두...이적료 1210억?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필리페 쿠티뉴를 둘러싼 영입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첼시가 선수 측과 비밀회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스널, 토트넘도 쿠티뉴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첼시가 영입전에서 앞서 있는 것으로 보인다.

리버풀 소속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정상급 선수로 올라섰던 쿠티뉴는 지난 2018년 1월 바르셀로나로 이적하며 새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바르셀로나 적응은 쉽지 않았고 이적 1년 7개월 만에 바이에른 뮌헨 임대를 택했다. 바이에른에서도 완전영입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쿠티뉴는 바르셀로나의 처분 대상으로 꼽히고 있다.

현재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와 네이마르 영입을 노리고 있는 바르셀로나가 쿠티뉴 판매를 고려하는 가운데 EPL 구단들의 영입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 첼시를 비롯해 맨유, 아스널, 토트넘이 각축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르셀로나는 쿠티뉴의 이적료로 8,000만 파운드(약 1,210억 원)를 책정한 가운데 첼시가 영입전에서 한 발 앞섰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영국 '미러'에 따르면 첼시는 쿠티뉴 측과 이적과 관련된 비밀 회담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첼시는 쿠티뉴 영입을 위해 에이전트인 키아 주라브키안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첼시는 이번 시즌 후 윌리안과 페드로 로드리게스가 떠날 가능성이 높아 2선 자원 영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사진= 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