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58156 0182020040359258156 05 0507003 6.1.7-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5893548000 1585893606000

美매체 “류현진, 토론토 최고 99번 될 기회 놓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이맘때 쯤이면 류현진(33)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등판을 마쳤을 것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은 허상이 됐다.

미국 ‘디애슬레틱’은 3일(한국시간) ‘블루제이스 등번호별 최고의 선수’를 짚으면서 “0번 알 올리버부터 88번 르네 곤잘레스까지 있다. 99번 류현진은 안타깝게도 다음을 기약해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2019년 182⅔이닝 14승 5패 평균자책점(ERA) 2.32를 기록하고 12월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약 985억원)에 계약했다.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오르는 커리어하이를 보냈기에 새 에이스로 기대받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2019시즌 재현의 기회를 미루고 있다.

매일경제

미국 현지 언론은 류현진이 토론토 최고의 99번이 될 기회를 놓쳤다고 아쉬워했다. 사진=MK스포츠DB


사실 류현진은 1경기라도 등판하는 순간 블루제이스 역대 최고의 99번으로 등극한다. 1977년 창단한 토론토에서 99번을 단 선수는 류현진뿐인 것이 이유다.

토론토를 비롯한 캐나다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99번을 비워두고 있다. 캐나다 대표 스포츠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전설 웨인 그레츠키(59)의 등번호 99번을 기리기 위해서다. 한화 이글스 데뷔 시절부터 99번을 써왔던 류현진은 토론토에 입단하며 등번호를 바꿔야 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토론토가 등번호를 허용하면서 토론토 최초의 99번이 됐다.

‘99번 류현진’은 현지에서 기대하는 바가 크다. ‘디애슬레틱’은 지난달 31일 “류현진은 매니 라미레즈(48)를 이어 역대 최고의 99번이 될 것이다”라고 짚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아주 멋진 번호를 갖고 있다"라며 ”토론토의 깜짝 선발 영입은 대단한 일이 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