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2597 0772020040259222597 06 0602001 6.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2039000 1585792084000 related

"역대 최악"…'골목식당' 백종원, 치킨바비큐집 영업 중단→청소업체 동원

글자크기
텐아시아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킨 바비큐, 불막창집이 SBS ‘골목식당’ 최초로 청소업체와 방역업체까지 동원하는 최악의 위생 상태로 충격을 안겼다.

지난 1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군포 역전시장 두 번째 편이 담겼다. 백종원은 족발, 떡볶이 집에 이어 치킨 바비큐, 불막창집을 찾았다. 하지만 비위생적으로 요리하는 과정을 상황실 모니터에서 모두 지켜보고 있었고, 백종원은 시야가 가려진 탓에 이를 보지 못했다.

다급하게 백종원에게 달려온 정인선은 아무 것도 모르고 시식한 백종원에게 "아는 게 힘, 모르는 게 약이라고 생각하세요?"라고 물으며 "이걸 보여드렸어야 했다. 사장님께서 조리하실 때 오늘 주방을 못 보더라"며 자신이 촬영한 영상을 보여줬다.

양념 넣기 전 안 닦은 프라이팬으로 조리한 과정이 모두 백종원에게 전달됐다. 낮에 요리를 한 번 했는지 싶었지만 두 프라이팬 모두 비닐에 담겨져 있었다. 백종원은 이를 늦게 확인한 후 실기 및 조리기구 설거지는 기본이라면서 두 사장에게 “정말 문제”라며 홀 장사보다 배달 장사에 집중하느라 아예 시야가 없는 것이 문제라 했다. 손님에 대한 눈높이가 없다는 것.

백종원은 결국 "알고는 못 먹겠다"면서 "겨울에 날파리가 돌아다닐 정도면"이라며 심각한 위생환경을 꼬집었다. 백종원은 "맛 평가할 상황 아니다. 음식을 맛 볼 의미가 없다"며 시식을 중단한 후 주방을 살폈다.
텐아시아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은 "발걸음이 무거운 건 처음"이라며 주방을 구석구석 살펴보더니 "아이고 더러워라"라며 인상을 찌푸렸다. 이내 사장에게 몇 년 간 장사했는지 질문했고, 사장은 인수할 때 그대로 1년 넘게 가게 상태를 유지해오고 있다고 했다. 예상보다 더 심각한 가게 위생 상태를 본 백종원은 "이건 혼나야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용도에 맞지 않게 사용해온 주방도구들도 가득했다. 사장은 적절한 조리도구를 찾지 못해 임시로 사용한 것이라 했다. 이어 화구 아래 쓰던 프라이팬을 발견, 양념이 가득 묻어있는 프라이팬을 보며 악취가 난다고 했다.

시간 부족을 감안하더라도 쉽게 납득하기 힘든 위생 상태였다. 급기야 백종원은 "무서워서 보질 못 하겠다"고 하더니 창고 안을 둘러보면서 "심각하다, 충격"이라며 말문을 잇지 못했다. 백종원은 "사장님 지금 당장 장사 중단하세요, 장사하면 안 돼요"라고 말하면서 "정리부터 하셔라, 이러면 큰일 나, 사고 난다. 지금까지 사고 안 난 것도 다행"이라며 경악을 금치 못 했다.

백종원은 장사 중단을 권해드리는 것이 아니라 아예 장사를 당장 중단해야한다면서 장사 지속이 불가하다고 했다. 대청소 후 다음단계로 넘어가야 한다고. 백종원은 "아무리 몰라도 그렇지, 이게 말이 되냐"면서 충격을 받았다.

백종원은 "상태가 심각해 보이는 곳 위주로 정리했다면 이제부턴 대청소를 구석하게 시작할 차례"라며 역대 최악의 위생 상태에 대해 방역 및 청소업체까지 소환했다. 대청소 돌입한 치막집은 특단의 조치로 가게를 대청소 했다.

사장은 "변명이지만 여유가 없었다. 기존 프라이팬은 다 버리고 새것으로 샀다"면서 "예전엔 아까워서 그냥 살았다, 위생은 거의 놓치고 살았다"며 깊이 반성했다. 정인선은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다, 좋은 타이밍"이라며 대청소로 새 출발을 하자고 했고, 청소를 적극적으로 도왔다. 지원군으로 김성주도 합류했다. 김성주는 "반성한 의미로 더 잘하셔야한다"고 했고, 사장도 "더 잘하겠다"며 다짐했다. 이어 20년 동안 방치된 남은 물건들은 모두 폐기 작업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