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9444 0432020040159209444 06 06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30704000 1585730776000 related

[스브스타] 김재중 "코로나19 확진, 만우절 농담…처벌 달게 받겠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SNS에 올린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만우절 농담"이라고 밝혀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재중은 오늘(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라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현재 한 병원에 입원해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김재중은 해당 게시 글을 수정하며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만우절 '농담'이라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그는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나는 아니겠지'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됐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라며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재중의 도 넘은 장난에 누리꾼들은 "코로나 때문에 몇 달을 이러고 있는데, 이게 장난으로 쓸 생각이 드느냐", "코로나로 지금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고 아파하는데 장난칠 게 없어서 이런 글을 쓰는지", "칠 장난이 따로 있지", "처벌받았으면 좋겠습니다"라며 공분하고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재중 인스타그램 글 전문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참,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내 가족이 내 친구가 아프고 죽어갑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사진=김재중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한류경 에디터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