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7557 0562020040159187557 06 0602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1033000 1585701043000 related

노홍철 “고교 시절 소개팅 잡혔던 이효리 사진 지금도 간직”

글자크기
세계일보

방송인 노총철(사진)이 고교 시절 가수 이효리와 소개팅했던 일화를 방송에서 털어놨다.

노홍철은 지난달 31일 첫전파를 탄 Mne)의 예능 프로그램 ‘퀴즈와 음악 사이’에 출연해 이효리에 관한 퀴즈가 출제되자 과거 일화를 털어놨다.

세계일보

노홍철은 “이효리는 학창 시절에도 미모로 유명했다”며 “지금 생각하면 유치하지만 그 시절에는 학교마다 미모 1등, 싸움 1등을 하는 친구들이 유명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효리도 1등이랑만 만난다는 소문이 있더라”며 “나도 다른 건 몰라도 말 많은 것으로는 1등이었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아울러 “결국 이효리와 이렇게 소개팅이 잡혔다”며 “1주일이 지나서 이효리의 사진을 받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나아가 “나는 지금도 그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사진을 보고 너무 예뻐서 소개 사진인 줄 알았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말이 안 되는 미모더라”며 “그런데 소개팅 당일 이효리가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뻥이 아니다”라며 “전 재산 다 걸 수도 있다”고 장담했다.

세계일보

이와 함께 “이효리가 내 사진을 봐서 그런가?”라고 혼잣말로 반문했다.

게속해서 “시간이 지나서 방송에서 이효리를 만나고 ‘당시 일을 지금도 기억하느냐’고 물었다”며 “이효리는 ‘몰라, 나는 그런 기억이 없는데…’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혜원 온라인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Mnet ‘퀴즈와 음악 사이’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