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353 1022020033059124353 05 0506003 6.1.8-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17007000 1585517045000

'대인배' 귄도간 "시즌 못 마쳐도...리버풀 우승이 공평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간(29)이 시즌을 온전히 치르지 못하고 종료하더라도 리버풀에 우승 트로피가 돌아가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는 29라운드에서 멈춰있다. 각 팀별로 28경기에서 29경기 치른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을 덮치면서 중단됐기 때문이다.

문제는 앞으로 남은 10경기를 치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점이다. EPL 측은 4월 30일까지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지만 코로나19의 유럽 내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무리한 일정 강행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지에서 무효화 혹은 시즌 조기종료 등 변수에 대한 가능성을 제기하는 배경이다.

가장 큰 관심사는 리버풀의 우승 인정 여부다. 리버풀은 29라운드까지 승점 82점을 획득해 2위 맨시티와 27점까지 격차를 벌린 상황이다. 산술적으로는 역전 우승이 가능하지만 사실상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적이라는 데 있어 이견은 없었다. 전례 없는 상황에 리버풀의 우승 인정을 두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2위 맨시티 소속 미드필더 귄도간은 리버풀의 우승을 인정하는 것이 공평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귄도간이 최근 독일 'ZDF'와 한 인터뷰 내용을 게재했다. 귄도간은 이 인터뷰에서 리버풀의 우승 인정과 관련된 질문에 "(인정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 운동선수로서 그렇게 해야만 공평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귄도간은 "다양한 의견들이 있는 걸 안다. 매우 좋은 시즌을 보낸 팀들에게는 시즌이 취소되는 것이 분명히 아쉬울 것이다. 반대로 강등권 팀들과 같이 좋지 않았던 구단들에게는 시즌을 포기하는 것이 더 맞다고 생각할 것이다"라며 각 팀 별 이해관계에 따라 시즌 종료에 대한 생각이 다른 부분을 짚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