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367 0012020032959122367 05 0506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58698946 false true true false 1585483321000 1585495331000

UEFA 회장 “6월 재개 못하면 시즌 포기”

글자크기

최악 상황 첫 언급…챔스리그·유로파 결승전 개최 원칙은 재확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전역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신음하면서 유럽 축구가 2019~2020시즌을 포기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알렉산데르 체페린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사진)은 29일 이탈리아의 ‘라 레푸블리카’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중단된 2019~2020시즌을 정상적으로 마치려면 6월 말까지 재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체페린 회장은 “5월 중순과 6월 초 그리고 6월 말까지 시즌을 재개하는 세 가지 선택지가 있다”며 “모든 선택지가 실패로 돌아간다면 아마 이번 시즌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체페린 회장의 발언은 유럽 축구를 관장하는 UEFA가 처음 시즌 취소 혹은 포기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모은다. UEFA는 지난 17일 가맹국 55개국과 유럽구단협의회 등이 참여한 긴급 회의에서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를 포함해 모든 대회를 무기한 연기했다. 당시에는 UEFA의 결정에 따라 6월 말까지 각국 리그가 시즌을 정상적으로 마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유럽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금 같은 흐름이라면 중단된 이번 시즌의 재개 시점을 장담하기 어렵다. 체페린 회장도 “차기 시즌의 개막을 늦추는 것도 한 방법일 수 있다”며 곤혹스러운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체페린 회장은 시즌 포기라는 최악의 경우를 각오한 만큼 무관중 경기에 대한 입장도 바꿨다. 그는 “관중 없이 모든 경기를 치르는 것은 상상할 수 없지만, 대안이 없다면 재개 여부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리그를 마칠 수 있도록 리그와 클럽에 가장 적합한 해결책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체페린 회장은 유럽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등 클럽대항전 결승전과 관련해선 정상 진행 원칙을 재확인했다. 유럽챔피언스리그는 16강 잔여 경기를 소화한 뒤 8강은 홈 앤드 어웨이가 아닌 단판으로 진행되는 방안이 유력하다. 준결승부터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개최 도시인 터키 이스탄불에서 미니 토너먼트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 @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