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9899 0182020032959119899 05 0506003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7909000 1585467974000

호날두 “뇌졸중으로 쓰러진 어머니 퇴원…진심으로 감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뇌졸중 증세로 쓰러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의 어머니가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호날두는 29일(한국시간) SNS에 어머니 돌로레스 아베이로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어머니가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해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을 잘 보살펴라”라고 글을 남겼다.

호날두 어머니는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로 급히 병원에 이송됐다. 이후 혈전 적출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매일경제

뇌졸중 증세로 쓰러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왼쪽)의 어머니(가운데)가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사진=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공식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날두는 어머니 간호와 더불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속팀 유벤투스가 있는 이탈리아를 떠나 고향인 포르투갈 마데이라섬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

이에 지오반니 코볼리 질리 전 유벤투스 회장은 “호날두가 병간호를 위해 이탈리아를 떠났으나 일광욕 사진만 올린다”라고 꾸짖었다.

호날두는 이 발언에 따로 반응하지 않았으며 SNS에 어머니가 퇴원했다는 소식과 가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논란을 일축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