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7708 0972020032959117708 06 0602001 6.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1617000 1585461845000 related

'루갈' 최진혁·조동혁·정혜인·박선호, 첫 미션 돌입 "통쾌한 액션 펼쳐질 것"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조동혁 박선호 최진혁 정혜인 / 사진=OCN 루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루갈’이 짜릿한 첫 미션에 나선다.

OCN 새 주말드라마 ‘루갈’(극본 도현·연출 강철우) 측은 29일 특수경찰조직 루갈 멤버들의 첫 미션 현장을 공개했다. 마침내 한 팀으로 나선 강기범(최진혁), 한태웅(조동혁), 송미나(정혜인), 이광철(박선호)의 통쾌한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28일 첫 방송된 ‘루갈’은 시작부터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형사 강기범이 죽음의 벼랑 끝에서 인공눈 히어로로 부활하는 처절한 과정과 지독하게 얽힌 절대 악 황득구(박성웅)와의 관계는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여기에 이제껏 만나보지 못한 캐릭터들의 활약은 더욱더 흥미를 자극했다. 인간병기 히어로 ‘ 루갈’ 멤버들의 첫 대면부터 아르고스 내부의 살벌한 눈치싸움까지, 앞으로 변화해나갈 이들의 관계성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훈련을 시작한 강기범이 마침내 인공눈에 적응하기 시작하면서, 아르고스를 향한 복수의 막이 올랐다. 황득구와 아르고스를 좇는 루갈팀의 파워풀한 액션 또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2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첫 임무 수행에 나선 루갈 완전체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강기범을 중심으로 완성된 인간병기 히어로 군단은 함께 서 있는 것만으로도 비범한 포스를 뿜어낸다. 루갈이 비밀 조직인 만큼 은밀하고 확실하게 미션을 해결해야 하는 상황. 첫 미션을 수행하는 루갈 멤버들 사이에는 비장함이 감돈다. 최근철(김민상) 국장의 지시에 따라 치밀하게 움직이기 시작한 네 멤버들. 이들이 임무를 무사히 성공시킬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분노에 찬 강기범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차체에 올라선 그의 모습은 예기치 못한 사건을 예고하는 듯하다.

‘루갈’ 2회에서는 아르고스를 교란하기 위한 루갈의 활약이 그려진다. 아르고스 회장 고용덕(박정학)과 최예원(한지완)의 결혼식장에 잠입한 루갈팀은 아르고스 내부에 분열을 일으키고자 현금 수송 트럭을 훔치기로 계획한다. 따로 또 같이 임무를 수행하는 네 멤버들의 활약이 다이내믹하게 그려질 전망.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아내를 잃은 기억에 끝없이 고통스러워하는 강기범의 모습이 담겼다. “난 아직 못 끝낸 일이 있거든”이라며 칼을 가는 그와 갈수록 잔혹해지는 황득구가 어떻게 부딪치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송진선 책임 프로듀서는 “루갈의 첫 미션부터 통쾌한 액션이 흥미롭게 펼쳐진다”고 귀띔했다. 이어 “강한 힘을 가졌지만 동시에 통제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히어로가 이를 극복해 가며 팀워크를 회복해 가는 스토리는 차별화된 재미와 몰입감을 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