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586 0432020032959112586 05 05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44202000 1585447926000

유벤투스, 선수단 1천200억 원 연봉 삭감…호날두 50억 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의 스타 선수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구단의 재정 부담을 나누기 위해 1천억원 대의 연봉 삭감을 감내하기로 했습니다.

유벤투스는 1군 선수단이 총 9천만 유로, 우리돈 약 1천209억원의 연봉을 삭감하는 데에 동의했다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습니다.

구단에 따르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애런 램지 등 1군의 스타 플레이어들은 물론이고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 등 코치진도 구단의 연봉 삭감 요청에 동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에게 3월부터 6월까지 4달간 지급되는 임금의 일부가 삭감됩니다.

세리에A 최고 연봉을 받는 호날두는 총 400억원의 연봉 중 약 51억원을 못 받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유벤투스와 선수단은 차후 리그가 재개되면 삭감된 임금 중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유벤투스는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에 선수들과 감독이 결단을 내려준 점에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세리에A가 지난 10일부터 중단된 가운데 유벤투스는 다니엘레 루가니와 블레즈 마튀디, 파울로 디발라 등 3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빠른 이탈리아는 오늘까지 사망자가 총 1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