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526 0092020032859109526 05 0507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9659000 1585389674000

MLB, 무관중·중립경기-11월 PS도 검토

글자크기

개막 후 로스터 29명으로 확대할 수도

뉴시스

【클리블랜드=AP/뉴시스】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앞서 대형 미국 국기가 운동장에 펼쳐져 있다. 2019.07.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멈춰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무관중 경기도 고려하고 있다.

ESPN은 28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이번 시즌 경기 운용 등에 대해 합의한 내용을 보도했다.

당초 3월27일 개막할 예정이던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을 미뤘다. 아직 확실한 개막 시점을 잡지 못한 상황에서 노사는 몇 가지 조건이 충족돼야 2020시즌을 열기로 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규모 모임에 대한 제한이 없어야 하고, 미국과 캐나다 간 여행 제한 조처도 해제돼야 개막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의료 전문가들이 선수나 직원, 팬들에게 건강상 위험이 되지 않을 상황이라고 판단해야 한다.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달 중순 50인 이상 모이는 집회를 8주간 금지하기로 했다. 또한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도 폐쇄했다. 코로나19가 진정세로 돌아서 각종 제재가 모두 풀려야 야구를 시작할 수 있단 뜻이다.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개막 후 중립 지역 경기와 무관중 경기도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매체는 "사무국과 선수 노조는 모두 가능한 많은 경기를 하고 싶어한다"며 "더블헤더를 일정해 추가해 정규시즌을 10월까지 치르고, 11월 중립구장에서 플레이오프를 진행할 의지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이저리그 노사는 시즌 단축에 따른 연봉 지급과 서비스 타임 등에 대해서도 합의했다.

전날 현지 보도를 통해 알려진 것처럼 시즌이 완전히 취소되더라도 선수들은 2019년과 같은 서비스 타임(등록일수)을 보장받는다.

신인드래프트는 대폭 축소해 올해는 5라운드, 내년에는 20라운드로 진행한다. 이전까지는 40라운드로 진행해왔다.

한편, USA 투데이는 개막 후 한 달간 로스터가 26명에서 3명이 더 추가된 29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