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2450 0972020032759102450 06 0602001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313796000 1585314006000 popular

'궁금한 이야기 Y' 대구 지하철 참사 유족→암 환자 사칭 "잘못했다"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암 환자라고 거짓말을 하며 사기 행각을 펼친 김 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27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 1년 만에 다시 나타난 사기꾼 김 모 씨(가명)의 과거 행적과 감춰진 뒷이야기를 파헤친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윤아(가명)씨는 김 씨의 블로그를 우연히 발견했다. 윤아 씨는 "(김 씨는)희귀 난치병에 걸렸고 암 투병 중이라고 했다. 친구가 없다는 생각이 크더라. 저도 자궁암 수술을 받고 그 과정을 겪었기 때문에 친구가 돼주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위암 항암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하루에 한 끼도 못 먹고 굶는다고 했다. 사정이 딱해서 다른 건 없고 따뜻한 밥 한 끼 먹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씨는 갑자기 잠적했다. 그리고 김 씨가 다시 나타난 곳은 한 온라인 예배 채팅창이었다. 평소 신앙심이 깊던 김 씨는 온라인 예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곤 했다. 특히 자신의 힘든 처지를 자주 토로한 김 씨에게 교인들로부터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졌고, 채팅창은 김 씨의 이야기로 가득 찼다. 하지만 예배에 방해될까 한 교회 관계자는 김 씨에게 개인적인 이야기는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렇게 그는 또다시 잠적해버리고 말았다.

제작진에게는 이 김 씨가 작년 1월 '궁금한 이야기Y'에서 본 대구지하철 참사 유족을 사칭 사건의 사기꾼 김경태(가명) 씨와 동일 인물이라는 제보가 들어왔다.

김경태 씨는 대구 지하철 참사 유족 사칭 사건 1년 만에 암 투병에 걸렸다는 거짓말을 하고, 주변 사람들이나 교회에 도움을 받고 있었던 것.

김경태 씨에게 후원을 해 준 한 교회는 "지난해 4월 경 사람들을 막 만나면서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했다. 교회에서 좀 도와주는 걸로 끝내려고 했는데 증명 자료를 요청했는데 위암 진단서를 볼 수 있냐고 했는데 '주치의가 소견서를 안 써줘서 안 된다'며 결정적인 순간에는 피했다. 교회에서 2백만 원을 후원해줬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김경태 씨를 찾아가 이를 캐묻자 갑자기 약을 꺼내 입 안에 털어 넣으며 휘청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거짓말을 한 건 잘못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