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065 0182020022458339065 06 0602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1387000 1582553406000 related

박기량, 외로운 리더의 눈물 “어느 순간 내가 빠져있다”(아이콘택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아이콘택트’ 박기량 치어리더가 팀원들의 속마음을 들으며 눈물을 쏟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치어리더 박기량이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의 치어리더 팀원들을 눈맞춤 상대로 부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기량과 팀원들은 그동안 대화가 단절됐던 상황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매일경제

‘아이콘택트’ 박기량 치어리더가 팀원들의 속마음을 들으며 눈물을 쏟았다. 사진=아이콘택트


“왜 그렇게 철벽을 쳐”라고 말한 박기량의 말에 조윤경 치어리더는 “언니는 항상 바쁜 사람이다. 그걸 우리 팀원들은 다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 사람에게 우리가 힘들다고 얘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냐. 절대 못한다. 이 정도 힘듦 가지고 언니한테 힘들다고 할 수 없다. 이건 언니한테 힘들게 아닐 테니까, 분명히. 그러니까 우리끼리만 소통을 하게 되고 우리끼리 얘기하는 게 어떻게 보면 소통하는 게 편해진 거다”라고 설명했다.

박기량은 “나도 이게 참 답답해. 왜..그냥 연습을 끝내고 밥을 먹으러 가고 해도 어느 순간 내가 빠져있더라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모든 대화를 너희끼리 하는 걸 안다. 너무 좋은 동생들이고 가깝게 지내고 싶고 오랫동안 한 팀으로 가고 싶은데”라며 “근데 사실상 (나에게 힘들다고) 얘기 꺼내기가 힘들지. 내가 너희한테 힘들단 얘기하는 게 힘든 만큼..너희가 나보다 더 힘들 거 같긴 해”라고 덧붙였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