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8148 0512020021958218148 06 0601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0502000 1582080516000 related

하정우,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치료 목적" 해명…향후 행보는

글자크기
뉴스1

배우 하정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하정우(42·본명 김성훈)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소속사 공식입장을 통해 해명에 나선 가운데, 그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들어 유명 영화배우가 한 병원에서 친동생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불법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 및 익명 보도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해당 배우가 하정우가 아니냐는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됐고,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측은 마침내 18일 오후 해당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고 입장을 밝혔다.

하정우 측은 먼저 얼굴 부위 흉터 치료와 관련,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을 받았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었다"며 "하정우는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를 본 후, 그 해 가을 경 내원을 마쳤다"라며 치료 목적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배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선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라며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없이 전달했다.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라며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정우가 출연한 영화 '클로젯'(감독 김광빈)은 현재 상영 중이다. 이번 논란으로 이 작품이 흥행에 어떤 영향을 받을 지도 관심사다.

또한 하정우는 올해 강제규 감독의 '1947 보스턴'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김성훈 감독의 영화 '피랍' 등에 출연할 예정이기도 하다. 이에 하정우와 관련한 이번 논란이 하정우의 향후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