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49387 0182020021658149387 05 0507003 6.1.7-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false false 1581840216000 1581840248000

후랭코프, 샌디에이고와 마이너 계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2018~2019년 두산 베어스에서 뛴 세스 후랭코프(31)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샌디에이고는 15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후랭코프와 마이너리그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후랭코프는 샌디에이고의 스프링캠프에 초청돼 메이저리그 복귀를 시도할 예정이다.

2018년 두산에 입단하며 KBO리그 무대를 밟은 후랭코프는 28경기에서 18승3패 평균자책점 3.74를 기록하며 다승과 승률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매일경제

두산 베어스에서 뛴 세스 후랭코프가 샌디에이고와 마이너리그 계약했다. 사진=MK스포츠 DB


2019년에는 9승8패 평균자책점 3.61로 다소 주춤했다. 부상으로 한 달 넘게 결장했지만 후반기와 포스트시즌에서 활약하며 팀을 우승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메디컬테스트를 거부하며 두산과 재계약은 불발됐다.

후랭코프는 지난 2010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지명됐다. 이후 7년간의 마이너리그 생활을 거쳐 2017년 시카고 컵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1경기에 등판 후 마이너리그로 다시 내려갔고 시애틀 매리너스를 거쳐 2018시즌을 앞두고 KBO 리그 두산 베어스로 이적했다. 3년 만에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는 셈이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