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41834 0032020021658141834 05 0507003 6.1.7-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81798326000 1581801567000

토론토 한국인 코치 길킴 "류현진 합류해 기뻐…자부심 느낄 것"

글자크기

무명선수 출신으로 MLB 정식 코치까지 올라간 길킴

스프링캠프서 류현진과 구슬땀

연합뉴스

선수들에게 설명하는 길 킴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길 킴 육성총괄책임이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열린 훈련에서 선수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2020.2.16 superdoo82@yna.co.kr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유지호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엔 한국인 정식 코치가 있다.

키가 작아 눈에 잘 띄진 않지만, 항상 밝은 미소로 선수들을 아우르며 스프링캠프 훈련 분위기를 주도한다.

한국 출신 육성 담당 총괄 길 킴(38) 코치다.

대학과 스페인에서 아마추어 선수로 활동했던 길 킴 코치는 지난 시즌까지 토론토 구단 육성팀 프런트 직원으로 활동하다 이달 초 승진해 정식 코치로 임명됐다.

그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진행 중인 토론토 스프링캠프에서 직접 선수들을 지도하며 새 시즌 준비에 힘을 싣고 있다.

연합뉴스

이야기하는 류현진-길 킴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오른쪽)과 길 킴 육성총괄책임(가운데)이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통역 담당 이종민 씨. 2020.2.16 superdoo82@yna.co.kr



15일(한국시간) 더니든 TD 볼파크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길 킴 코치는 "난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났지만, 인천 출신 아버지와 부산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한국인"이라며 "(같은 한국계인) 류현진이 우리 팀에 입단해 매우 기뻤다"고 말했다.

그는 "토론토 구단엔 다양한 출신의 선수와 코치들이 있는데, 이는 우리 구단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데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길 킴 코치는 스프링캠프를 통해 처음 만난 류현진과 한국어로 대화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어 실력이 좋지 않아 많은 대화를 나누진 못했지만, 류현진이 자랑스럽다"며 "나 역시 한국계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길 킴 코치는 무명 선수 출신이다. 미국 테네시주 밴더빌트 대학과 스페인 클럽에서 야구 선수 생활을 하다 메이저리그를 밟지 못하고 은퇴했다.

선수 경력은 초라하지만, 그는 주변 선수들을 성실하게 가르치며 조금씩 능력을 인정받았다.

토론토 구단은 여러 출신 선수들을 아우르는 그의 성품과 성실성을 높게 평가해 육성 담당 총괄을 맡겼고, 지난 7일엔 정식 코치로 임명했다.

길 킴 코치는 정규시즌에도 더그아웃에 앉아 선수들을 지도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