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21677 0562020021458121677 08 08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81646366000 1581646377000

삼성, 2019년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43%…1위

글자크기
세계일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중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의 비중은 1%였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 중국 등의 국가가 5G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했는데, 올해가 5G 네트워크 출시와 커버리지, 기기 재고 여부 등에 따라 첫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카운터포인트의 강경수 연구원은 “삼성은 지난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의 43%를 차지하며 5G 시장을 선도했다”며 “중가에서 프리미엄 부문, 그리고 6GHz 이하 주파수(sub-6GHz)와 초고주파(mmWave) 모델에 이르기까지 가장 폭넓은 5G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였으며, 한국, 미국, EU, 아시아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국가 등 경쟁사 대비 더 많은 지역에 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이 5G 스마트폰 부문에서 첫 주자로서의 장점을 취할 수 있었던 데에는 통신사 및 판매 채널과의 강력한 협업, 자체 반도체 기량, 그리고 넓은 영향력 등이 꼽혔다. 하지만 중국의 5G 확산에 힘입어 저렴한 제품이 쏟아지고, 하반기 애플의 5G 아이폰 출시가 예상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올해가 삼성에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점유율 34%로 2위에 올랐으며, 대부분이 중국 시장에서 판매됐다. 화웨이 제품 중 중국 외 지역에서 판매되면서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가 제공되는 유일한 제품은 메이트 20X였다. 사용자들이 4G(LTE)보다는 미래에도 사용할 수 있는 5G로의 업그레이드를 선호함에 따라 화웨이 메이트 30시리즈의 5G 버전이 중국 전체에서 대규모 판매를 끌어냈다. 카운터포인트는 화웨이가 올해 들어 보다 공격적으로 움직일 것이며, 연말까지는 5G 스마트폰의 가격을 200달러 이하로 끌어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통해 화웨이는 중국 5G 스마트폰 시장의 최대 입지를 차지할 뿐만 아니라, 중국 내 실적에 힘입어 글로벌 시장 점유율도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5G 스마트폰 경쟁은 그 외 중국 업체들까지 시장에 뛰어들면서 더욱 가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샤오미와 오포, 비보, 리얼미 등은 5G 칩셋 솔루션으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6과 7시리즈, 삼성, 미디어텍, UNISOC, 하이실리콘의 5G칩셋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해 5G 스마트폰 칩셋 시장은 퀄컴과 삼성, 화웨이가 삼등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의 쇼빗 스리바스타 연구원은 “2020년에는 퀄컴이 보다 입지를 넓혀 전체 5G 스마트폰 칩셋 시장의 약 40%까지 점유율을 확대할 것으로 보이며, 화웨이는 약 27%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미디어텍의 5G 칩셋은 2020년에 제공되기는 하지만 점유율은 한 자릿수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또 “베이스밴드 시장에서는 애플이 퀄컴의 베이스밴드 솔루션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퀄컴은 올해 5G 스마트폰 베이스밴드 시장의 약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미국, 유럽연합(EU)에서 V50 시리즈를 출시한 LG는 점유율 10%로 3위에 올랐다.

비보는 중국 내 판매량에 힘입어 점유율 5%로 4위에 올랐으며, 서브 브랜드인 아이쿠(iQoo)에서 2019년 최저가의 5G 모델인 500달러 이하 가격대의 5G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비보는 삼성을 제외한 스마트폰 제조업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삼성 5G 칩셋을 채택한 업체이기도 하다. 점유율 3%로 5위에 이름을 올린 샤오미는 계속해서 경쟁력 있는 가격 전략을 고수하고 있으며, 400달러 이하 가격대의 5G 스마트폰을 론칭했다. 오포는 중국, EU,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서 프리미엄 부문 5G 스마트폰을 출시했으며, 점유율 2%를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는 “주요 스마트폰 업체이 올해 4G에서 5G로의 전환 속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최대한 많은 양의 5G 플래그십 제품을 선보임과 동시에, 대규모 시장에 적절한 가격대 확보를 위해 5G 폰의 평균판매가격(ASP) 인하에 지속적으로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